임성근 “‘구명 로비’ 의혹, 시기적으로 불가능”

김혜리 기자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이 지난 5월14일 오전 경북 경산시 경북경찰청 형사기동대에서 ‘해병대 채상병 순직 사건’과 관련해 22시간이 넘는 조사를 받고 청사를 나와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 크게보기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이 지난 5월14일 오전 경북 경산시 경북경찰청 형사기동대에서 ‘해병대 채상병 순직 사건’과 관련해 22시간이 넘는 조사를 받고 청사를 나와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은 10일 해병대 채모 상병 사망사건 수사외압 의혹의 배경에 자신에 대한 구명 로비가 있었다는 의혹은 시기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김건희 여사가 연루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의 공범 이모씨가 지난해 8월 지인과 통화하면서 대통령에게 임 전 사단장의 구명을 로비했다는 취지로 말한 녹취록이 공개되자 그런 일은 가능하지 않다고 부인한 것이다.

임 전 사단장은 이날 두 차례 이씨의 발언을 반박하는 입장문을 냈다. 그는 첫번째 입장문에서 “2023년 7월28일 오전에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에게 모든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며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께서 해병대 수사단 보고서를 결재한 시점은 2023년 7월30일 미상(시점)이고, 결재를 번복한 시점은 2023년 7월31일 미상(시점)”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누군가에 의해 소위 ‘임성근 구명 로비’가 있었다면 늦어도 이 전 장관께서 이 결재를 번복한 2023년 7월31일 이전에 이뤄져야 한다”며 “사의 표명 사실은 2023년 8월2일경 언론에 보도됐는데, 사의 표명 전후로 어떤 민간인에게도 그 사실을 말한 바 없다”고 말했다.

임 전 사단장은 전날 이씨가 지인인 변호사 A씨와 통화하면서 그에 대한 구명 로비를 했다는 취지로 말했다는 내용을 전한 언론 보도에 대해 “임성근 구명을 위한 로비설에서 로비 활동의 주체는 이씨 또는 (청와대 경호처 출신) B씨로 보이는데, 이씨와 B씨는 이 전 장관께서 기존 결재를 번복한 2023년 7월31일 미상 시각까지 이 전 장관의 결재 내용을 알 수 없었기 때문에 B씨든 이씨든 임성근을 위해 누군가를 상대로 로비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임 전 사단장은 두번째 입장문에서는 “이씨가 했다는 ‘절대 사표내지 마라. 내가 VIP한테 얘기를 하겠다’는 말을 언제, 누가, 누구에게, 어떻게 하였다는 것인지가 명확하지 않다”면서 “거듭 말씀하지만 지금까지 이씨와 일면식도 없고, 통화한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A씨는 지난 4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으면서 이씨가 임 전 사단장을 구명했다며 ‘VIP’를 언급한 녹음파일을 제출했다. 이씨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2차 작전 시기에 김 여사의 계좌를 관리했다고 지목된 인물이다. 이 때문에 임 전 사단장이 김 여사와 인연이 있는 이씨를 통해 ‘구명 로비’를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퍼졌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