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교문위원들 “한선교 상임위 바꿔라”

장은교 기자
더민주 교문위원들 “한선교 상임위 바꿔라”

더불어민주당이 14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날 성희롱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의 상임위원회를 이동해달라고 요구했다.

더민주 교문위 간사인 도종환 의원은 이날 오전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 시작 전 의사진행 발언을 청했다. 도 의원은 “성희롱 사건이 발생하면 우선 가장 먼저 하는 것이 가해자와 피해자를 격리하는 것”이라며 “한선교 의원의 상임위를 옮겨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도 의원은 “오늘 당장 상임위를 옮기는 것이 어렵다면…가해자인 한 의원과 피해자인 유은혜 의원이 마주보고 있는 자리에 있는데 상임위에서 한 의원의 자리라도 바꿔주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염동열 간사는 “당황스럽긴 하지만 어제 국감에서 발생한 일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도종환 간사와 의논하겠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은 13일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유 의원을 향해 “왜 웃어요? 내가 그렇게 좋아?”라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유 의원은 곧바로 사과를 요구했다. 한 의원은 “선배로서 좋아하느냐는 말을 한 것”이라며 “다르게 느끼셨다면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다른 야당 의원들에게는 “내 말을 왜곡하지 말라”고 맞섰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아직 국회에 남아있는 일부 남성 국회의원의 몰지각한 여성비하적 발언, 무의식적으로 표현되는 성희롱 발언을 묵과할 수 없다”며 “국회 윤리위에 한 의원을 제소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더민주 여성 의원들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 의원의 공식 사과와 새누리당의 한 의원 징계를 요구했다.

한 의원은 14일 오전 교문위 국정감사에 불참했다.


Today`s HOT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인도 무하람 행렬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