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은 자유학기제·융합 수업에 가장 적합한 학습 교재

최상희 기자

2015 개정 교육과정에서 신문 활용 가능성 더 증가
‘신문 리터러시’ 교육 활성화 위해 교육부가 나서야

한국신문협회가 지난 11일 개최한 ‘2016 신문사 NIE 기자 워크숍’에서 참석자들이 NIE 활성화를 함께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 한국신문협회

한국신문협회가 지난 11일 개최한 ‘2016 신문사 NIE 기자 워크숍’에서 참석자들이 NIE 활성화를 함께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 한국신문협회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맞춰 자유학기제의 활성화와 미디어를 활용한 융합 수업이 점차 확대될 전망인 가운데 이를 위한 수업 방법으로 ‘신문 리터러시’가 가장 적합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같은 주장은 한국신문협회가 지난 11일 개최한 ‘2016 신문사 NIE 기자 워크숍’에서 교육현장의 NIE(Newspaper In Education·신문활용교육)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면서 나왔다.

옥현진 이화여대 교수(초등교육과)는 이날 발제에서 “국어나 사회 등에서 이뤄져 온 기존 ‘리터러시’의 정의와 개념이 확장되어야 하며, 교육현장에서 NIE 방법을 새롭게 전환하자는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옥 교수는 “신문 텍스트가 인문 사회 중심의 융합 교육, 글로벌 시민역량 함양에 기여할 수 있다”며 비판적·성찰적·문화적 리터러시를 아우르는 개념으로 ‘신문 리터러시’를 제안했다. 또 “신문 리터러시는 개정 교육과정에서 요구하는 미래사회 핵심역량 육성이라는 목표에 맞을 뿐 아니라, 신문의 강점인 ▲시사성 있는 정보 ▲다양한 교육 콘텐츠 ▲축적된 디지털 뉴스 인프라 등을 염두에 볼 때 학교 수업에서 신문의 활용 가능성 더 높일 수 있는 수단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유학기제 진로탐색 프로그램의 다양화에 기여하고, 창의적 체험활동 가운데 동아리활동·진로활동에서 접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리터러시는 읽기, 쓰기, 말하기 능력 등을 말한다. 1991년 제정된 미국의 국가문해법(National Literacy Act)에서는 리터러시를 “읽기, 쓰기, 말하기와 식별·이해·해석·창작·소통, 종합 및 문제해결을 위한 개인 능력”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토론자로 나선 이화 교육부 장학관(교육과정과)은 “2015 개정 교육과정과 연계한 신문 리터러시 방안은 신문 콘텐츠가 갖는 생명력과 영향력을 담보하는 묘안”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융합 주제 수업이나 교과연계 수업으로 신문이 활용될 여지가 더 커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장학관은 또 “신문 리터러시가 활성화 되려면 다양한 교과에 공통적으로 적용 가능한 교육 모델을 지향하면서 개별 교과별 교수·학습 모델도 개발이 시급하다”며 “교육부와 신문사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자유토론에서 기자들은 “신문이 교육 현장에서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주무부처인 교육부가 나서야 한다”고 주문한 뒤, “수업용 교육 자료로 학교 현장의 신문 콘텐츠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교장·교사 대상 NIE 설명회 등을 적극 마련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 기자들은 신문의 수업자료화를 위한 방안으로 교육과정의 수월한 검색 시스템 구축, 교육과정 이해를 위한 기자 연수 제공, 학교 수업용 신문에 대한 정부 지원책 마련, NIE의 대상을 유아부터 성인까지 평생교육으로 확대 필요 등의 의견도 내놨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