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실 칠판에 고농도 납? 서울 15개 초교 비품 92% ‘유해 물질 주의보’

김나연 기자

81개 비품 중 ‘위험’ 38% ‘주의’ 43%

“고농도 납 함유·PVC 재질 비품 많아···

규제 기준 만들고 관련 조례 활성화해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과 발암물질없는사회만들기국민행동 관계자들이 5일 서울 서대문구 전교조 회의실에서 서울 소재 초등학교 유해물질 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권도현 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과 발암물질없는사회만들기국민행동 관계자들이 5일 서울 서대문구 전교조 회의실에서 서울 소재 초등학교 유해물질 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권도현 기자

초등학교의 칠판이나 소파 같은 비품에서 유해 물질이 다량 검출됐다. 학교 내 유해 물질에 관한 관리 기준을 별도로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서울지부와 발암물질없는사회만들기국민행동(국민행동)은 5일 서울 서대문구 전교조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소재 초등학교 비품의 유해 물질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전교조와 국민행동이 지난 10월11~18일 서울 5개 권역에서 15개 초등학교의 비품 81개를 조사한 결과 ‘위험’ 수준이 38.3%(31개), ‘주의’가 43.2%(35개)로 나타났다. ‘안전’ 수준은 18.5%(15개)에 불과했다.

‘위험’은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의 공통안전기준을 초과한 사례다. 주로 납이 고농도로 함유됐거나 유해 플라스틱인 폴리염화비닐(PVC) 재질이 쓰인 비품이 해당한다. 위험 판정을 가장 많이 받은 제품은 칠판이다. 조사 대상인 총 14개 칠판 중 9개(64.3%)에서 기준치(100ppm) 이상의 납이 검출됐다. 기준치의 501배가 넘는 납 5만100ppm이 나온 칠판도 있었다. 체육관에 설치된 충격보호대 14개 중 8개(57.1%)에서도 고농도 납이 검출됐다. 도서관의 소파는 33개 중 5개가 납 기준치를 벗어났다.

최인자 노동환경건강연구소 바이오모니터링센터장은 “납은 어린이의 신경독성, 발달독성과 관련돼 있고,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자폐와도 관련성이 있는 굉장히 유해한 물질”이라고 말했다.

‘주의’ 비품은 PVC 재질로 만들어진 것이 많았다. 특히 체육관 충격보호대는 모든 제품이 PVC 재질이었다. PVC는 제품을 부드럽게 하려고 유해 물질인 프탈레이트 가소제를 사용하기도 한다. 최 센터장은 “충격보호대 특성상 프탈레이트가 들어가 있을 가능성이 크고, ‘주의’로 판단되는 제품 또한 환경호르몬이 들어가 있을 가능성이 굉장히 크다”고 말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과 발암물질없는사회만들기국민행동 관계자들이 5일 서울 서대문구 전교조 회의실에서 서울 소재 초등학교 유해물질 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권도현 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과 발암물질없는사회만들기국민행동 관계자들이 5일 서울 서대문구 전교조 회의실에서 서울 소재 초등학교 유해물질 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권도현 기자

아직 학교에만 특정해 적용하는 유해 물질 관리 기준은 없다.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은 만 13세 이하의 어린이가 사용하는 제품에만 적용된다. 일반 사무용 칠판이나 게시판 등이 유해 물질 기준치를 초과하더라도 규제하기 어렵다. 박수미 발암물질없는사회만들기국민행동 사무국장은 “용도에 관계없이 학교에서 사용되는 모든 비품류에 대한 관리 기준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서울시교육청이 2021년 제정한 ‘학교 교육환경 유해 물질 예방 및 관리 조례’의 후속 대책을 조속히 시행하라고 요구했다. 이 조례의 핵심은 교육감이 3년마다 유해 물질 실태조사를 하고, 관리계획을 수립하는 것이다. 학교장은 유해 물질 점검 결과를 보고해야 하고, 학교 구성원들은 유해 물질 관련 연수를 받는다.

김한민 전교조 서울지부 정책실장은 “교사들조차도 교내 비품의 유해성을 잘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교내 비품들에 대한 총체적인 실태 점검과 함께 유해 물질의 심각성을 안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조례에 따라 안전관리 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유관 부서와 논의 중”이라며 “자료를 검토해 실태조사 등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화려한 의상 입고 자전거 타는 마닐라 주민들 5연승한 넬리 코르다, 연못에 풍덩!
인도네시아 루앙 화산 폭발 페트로 아웃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불법 집회 아름다운 불도그 선발대회
뼈대만 남은 덴마크 옛 증권거래소 주유엔 대사와 회담하는 기시다 총리 인도 44일 총선 시작 러시아 미사일 공격에 연기 내뿜는 우크라 아파트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