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러문항 파동’ 이어 ‘의대·무전공 확대’···“올해 대입 안갯속”

남지원 기자
정부가 의대 정원 확대를 예고한 가운데 지난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메가스터디 학원에서 학생과 학부모들이 ‘의대 증원에 따른 입시 판도 분석 설명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의대 정원 확대를 예고한 가운데 지난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메가스터디 학원에서 학생과 학부모들이 ‘의대 증원에 따른 입시 판도 분석 설명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들어 정부가 내놓은 대학 신입생 무전공 선발 확대, 의대 증원 방침이 2025학년도 대학입시판을 뒤흔들고 있다. 지난해 수험생들은 대학수학능력시험을 5개월 앞두고 ‘킬러문항 배제’란 변수를 맞이했는데 올해 수험생들은 모집단위 변화와 합격점수 변동, n수생 증가 등의 변수가 모두 맞물려 더 심한 ‘안갯속 입시’를 치를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2025학년도부터 의대 입학정원을 3058명에서 5058명으로 2000명 늘리는 방안을 이달 초 확정했다. 무전공 선발 비율을 25% 이상으로 끌어올린 수도권대·국립대에 국고 인센티브 가산점을 주는 방안도 내놨다. 두 가지 조치는 오는 9월 시작하는 수시모집부터 영향을 끼친다. 늘어나는 의대 입학정원 규모는 ‘서울대급’ 대학이 자연계에 하나 더 생긴다고 할 정도로 크다. 대학별로 무전공 선발인원을 늘리면 기존 학과의 규모가 조정되고 합격선도 뒤바뀐다. 한 학원가 관계자는 “대입제도 자체는 지난해와 똑같은데도 판이 이 정도로 바뀌는 것은 지금까지 30여년간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대입 관련 사항이 갑작스럽게 바뀌면 수험생들은 혼란에 빠질 수 밖에 없다.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고등교육법 등 법령은 대입제도를 4년 전 미리 예고하고, 정원 등 대학별 입학전형 기본사항을 입학연도 1년10개월 전에 공표하도록 규정한다. 다만 입학전형 기본사항은 ‘부득이한 사유가 있으면’ 대교협 승인 등의 절차를 거쳐 변경할 수 있다. 올해 수험생은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8개월여 앞둔 시점에 거대한 변화를 맞이한 셈이다.

입시업계 관계자들은 “올해 대입 예측은 대단히 까다로워질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최상위권 학생 2000명이 의대로 가고 그 빈자리를 다른 학생들이 연쇄적으로 채울 것으로 보이는데 현재로서는 그 여파가 어디까지 내려갈지 예측할 수가 없는 상황”이라며 “무전공이 만들어지면서 그동안 학과별로 쌓여있던 합격점수 통계도 무의미해지는 등 올해는 수험생들이 지원가능한 대학을 추측하기 매우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의대 증원으로 n수생이 얼마나 늘어날지, 새로 유입되는 반수생의 수준이 어느 정도일지, 킬러문항 배제 2년 차 수능의 난이도가 어떨지 등 다른 중요 변수에 관한 예측도 어렵다. 지난해는 수능을 5개월 앞둔 6월 윤석열 대통령의 ‘킬러문항 배제’ 지시로 수험생들이 혼란을 겪었는데, 올해는 수시와 정시를 가릴 것 없이 수험생들이 이전 입시결과를 참고하기 어려워졌다. 정보가 부족한 수험생들이 학원 입시컨설팅 등 사교육에 의존하려는 경향이 커질 수도 있다.

올해 입시에서 전년과 다른 부분은 또 있다. 먼저 수시모집에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는 상위권 대학이 늘었다. 서울시립대·연세대·한양대 등이 일부 수시모집 전형에 최저학력기준을 신설했다. 올해 n수생이 증가할 것으로 보이는데 수능에 자신이 없어 수시를 노리는 재학생들에게는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이공계 학과 필수응시과목을 폐지한 상위권 대학도 많다. 미적분과 과학탐구를 선택하지 않은 문과생이라도 상위권대 이공계 학과나 일부 의약계열 학과에 진학할 수 있다. 교육부가 지난해 발표한 학교폭력 근절 대책에 따라 수능 위주 전형인 정시모집에서 학교폭력 조치사항을 반영하는 대학도 늘었다.


Today`s HOT
리투아니아에 만개한 벚꽃 라마단의 끝, 이드 알 피트르 축제 카자흐스탄 홍수에 대비하는 군인들 국빈만찬 참석한 미일 정상
LIV 골프대회장 방문한 트럼프 시진핑을 향한 필리핀인들의 분노
홍수로 침수된 오르스크 가옥들 여자축구, 필리핀 2-1 제압
김혜성, 짜릿한 끝내기 홈런! 중국 견제하는 미·일·호·필 합동해양훈련 북미 대륙 7년 만에 개기일식 개기일식 우주쇼에 환호와 탄성!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