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맛대로 사라진 성교육 도서들···“교과서 바깥 세상이 좁아진다”

김나연 기자
도서관에 책들이 놓여 있다. pixabay

도서관에 책들이 놓여 있다. pixabay

<아름다운 탄생>은 아이가 탄생하는 과정을 담은 흑백 그림책이다. 1973년 프랑스에서 처음 출간된 후 여러 나라에서 성교육 도서로 활용됐다. 2014년 한국에서 이 책을 낸 이승규 걸음동무 대표는 “아이들이 이 책을 보면 무리 없이, 자연스럽게 성교육이 될 것 같다”고 생각해 출판을 결정했다. 그는 “흑백 도서이기 때문에 아이들이 본인의 생각을 (책에) 색칠해 볼 수 있겠다”고도 여겼다.

지난해 이 책은 일부 시민단체가 만든 ‘유해도서 141권 목록’에 올라가면서 ‘유해도서’로 낙인찍혔다. 성기가 적나라하게 표현됐다는 것이 이유였다. 이 대표는 지난 9일 기자와 통화하면서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정말 필요한 교육이 무엇인지 간과하는 현실이 암담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3월부터 지난 2월까지, 경기지역 초·중·고등학교에서는 <아름다운 탄생> 18권을 포함해 성교육 도서 2528권이 폐기됐다. 일부 보수 성향 시민단체와 도의원이 폐기하라고 주장한 책들이 학교 도서관에서 사라진 것이다. 이승규 걸음동무 대표, 이선영 우만초 교사, 이덕주 한국학교도서관협의회 대표는 이번 도서 폐기 사태가 교육의 다양성을 저해하고, 민원을 피하기 위한 도서 검열을 더 강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경기도교육청은 지난해부터 관내 학교에 ‘도서 폐기 조치’ 관련 공문을 두 차례 보냈다. “부적절한 논란 내용이 포함된 도서에 대해 교육목적에 적합하도록 조치하라”는 내용이었다. 이들은 교육청이 외부의 압력을 학교에 전달하는 “다리 역할”을 했다고 입을 모았다. 외부 기관이 아닌 교육청의 개입은 학교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선영 교사가 사서로 재직 중인 우만초에서는 성교육 도서 2권을 폐기했다. 학교 도서관운영위원회 첫 회의 때는 도서를 유지하기로 결정을 내렸으나, 끝내 폐기 조치했다. 이 교사는 “(교육청으로부터) 계속 공문이 오니까 ‘폐기할 때까지 공문이 올 것 같다’ ‘계속 회의를 여는 건 소모적이니 폐기하자’며 끝내 폐기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덕주 대표는 “이전에도 시민단체가 학교에 직접 공문을 보내거나 정보공개청구를 하는 일이 있었지만, 악성 민원 중 하나라고 봤다”면서 “그러나 교육청에서 공문을 보내는 순간 (학교에) 엄청난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간행물윤리위원회(간윤위)는 지난 4월 시민단체들이 심의를 청구한 성교육 도서 68권 중 67권이 유해도서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의결했다. 그럼에도 도서들은 객관적 근거가 없는 누군가의 입김만으로 폐기 처리됐다.

이승규 대표는 “어떤 기준도 없이 누군가의 순간적인 생각만으로 도서관에서 책을 없앨 수 있다는 게 놀랍다”고 말했다. 이선영 교사도 “책이 출간되고 구입된 과정을 온전히 무시하고, 주관적인 기준으로 공공기관에 (폐기를) 요구하고 압박하는 과정들이 폭력적”이라고 말했다.

학교 도서관은 교과서 바깥의 내용을 제공하는 학습 공간이다. 이들은 ‘강요’로 도서관 책이 사라지는 것은 다양성이 사라지는 것과도 같다고 본다. 이덕주 대표는 “교과서에 사회적 합의가 이뤄진 내용, 정답을 맞혀야 하는 내용이 담긴다면, 학교 도서관은 교과서에 없는 다양한 관점을 접하게 하는 공간”이라며 “이번 사례는 아이들의 폭넓은 사고를 차단한 사례”라고 말했다.

학교 도서관의 ‘도서 검열’이 현실화하면서 앞으로 더 다양성이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 도서관의 지적 가치를 높이기보다 ‘민원 없는 도서관’을 우선시하는 경우도 늘어날 수 있다. 이선영 교사는 “책을 고르는 사서들이 ‘어떤 민원이 들어올 것인가’에 대한 자기 검열 기준을 높이게 되면 도서의 다양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며 “성교육 도서뿐 아니라 저자의 출신과 학력, 단어 하나마저 문제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