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이 환히 웃는 학교를 바랍니다

김나연 기자

교권 논란 속 돌아온 ‘스승의날’…미리 전한 감사의 마음

<b>그림 속 얼굴, 닮았나요?</b> 스승의날을 하루 앞둔 14일 인천 미추홀구에 있는 인명여고에서 교사들이 제자들이 그린 자신들의 캐리커처를 감상하며 즐거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림 속 얼굴, 닮았나요? 스승의날을 하루 앞둔 14일 인천 미추홀구에 있는 인명여고에서 교사들이 제자들이 그린 자신들의 캐리커처를 감상하며 즐거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특수학교인 경기 오산 성심학교
장애학생들이 2주간 영상 준비
교장 선생님은 ‘푸드트럭’ 불러

교총 설문조사서 10명 중 2명만
“다시 태어나도 교직 선택할 것”
학부모 민원 등에 어려움 여전

스승의날을 하루 앞둔 14일, 경기 오산시 성심학교엔 분홍 꽃들이 뿌려진 레드카펫이 펼쳐졌다. 레드카펫을 따라가 ‘최고의 선생님’이라는 글귀가 적힌 포토존 앞에 다다르면 이 학교 학생들이 지난 2주간 이날을 위해 준비한 영상이 재생됐다. 영상 속 학생들은 각기 다른 표정과 몸짓으로 카네이션을 들고 마음을 전했다. 영상 막바지에는 ‘스승의 은혜’를 부르는 서투르면서도 힘찬 목소리들이 울려 퍼졌다. 김나현 교사는 “우리 아이들이 노래를 외우고 다 같이 연습했을 걸 생각하면, 그 마음이 너무 와닿는다”고 말했다.

성심학교는 장애 학생 135명이 재학 중인 특수학교다. 표현이 비교적 어려운 학생들이 감사를 전하는 날이기에 이곳의 스승의날은 조금 특별하다. 교사들은 학생들의 말, 표정, 몸짓에서 모두 감정을 읽어낸다. 12년째 성심학교에서 일하고 있는 최성헌 교사는 “학생들이 자신이 할 수 있는 최대의 노력을 해서 감사를 표현하는 모습을 보면 뿌듯하다”고 말했다.

<b>커피 한잔하세요</b> 스승의날을 하루 앞둔 14일 서울 서초구 원명초등학교를 찾은 커피차 앞에 교사들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커피 한잔하세요 스승의날을 하루 앞둔 14일 서울 서초구 원명초등학교를 찾은 커피차 앞에 교사들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교사들을 위한 이벤트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이날 오후 1시, 성심학교에는 푸드트럭 한 대가 도착했다. 김민수 성심학교 교장이 교사들 몰래 준비한 깜짝 선물이다. 음료를 하나씩 손에 든 교사들은 “연예인이 된 것처럼 대접받는 느낌”이라며 들뜬 채 인증사진을 찍었다.

푸드트럭은 최근 교권 논란이 많은 상황에서 교사들의 기운을 북돋워주기 위한 이벤트였다. 김 교장은 “요즘 교직 생활이 여유가 없지 않나. 그간의 긴장을 잠시라도 잊고 동료 선생님들끼리 웃을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스승의날을 하루 앞둔 이날 전국 곳곳의 학교에서도 교사들을 위한 행사가 열렸다. 위축된 교사들의 사기를 진작하고, 교사들에 대한 감사함도 함께 나누는 차원에서다.

이날 서울 서초구 원명초에는 오전 8시부터 교사들을 격려하기 위한 ‘커피차’가 운영됐다. 충북 청주시 청주교대부설초는 ‘나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스승이다’를 주제로 교사들끼리 스승의날 ‘자축 이벤트’를 진행했다. 서울 강동구 성내초는 학생과 교사들이 축구 친선경기를 벌이기도 했다.

전민재 원명초 교사는 “여전히 학부모들의 민원이 바로 전달되기도 하고, 학교폭력은 아직도 담임교사와 전담부장이 맡고 있어 현장에선 별로 달라진 것이 없다고 느끼고 있다”면서도 “학생들도 모임의 주체가 돼서 선생님들에게 감사를 표한다는 것 자체가 좋은 경험이 된다면 좋겠다”고 말했다.

다만 교사들의 위축된 사기를 회복하기엔 아직 갈 길이 멀어 보인다. 여전히 교육 현장에 대한 교사들의 부정적 전망이 우세한 것으로 조사된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가 전국 유치원, 초중고교, 대학 교원 1만1320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6일까지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다시 태어나면 교직을 선택하겠다’고 응답한 인원은 10명 중 2명(19.7%)에 불과했다. 이는 2012년부터 교총이 진행한 9차례의 조사 중 최저치다.

김민수 교장은 “특히 특수학교에서는 학생들의 도전 행동을 중재하지 않으면 수업을 진행할 수 없는데, 이에 대한 제도적인 방법이 빠져 있고 행동 대응 매뉴얼은 형식적”이라며 “탁상행정에서 벗어나 현장 목소리를 더 많이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