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의료교육 개선·휴학 승인 불허”…의대생들은 동맹휴학 계속

김원진 기자

9월 선진화 방안 발표 계획

“복귀 명분” 정부 방침에도

의대생 유급 가능성 현실화

정부가 오는 9월 의대 교육 선진화 방안을 발표한다. 내년부터 1500명가량 늘어나는 의대생을 수용하기 위한 조치다. 교육부는 의대 교육시설 확충이 의대생 복귀를 위한 ‘충분한 명분’이라고 주장하면서 휴학 승인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정부 방침에도 의대생들은 동맹휴학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9일 의대 교육 선진화 방안을 오는 9월 발표한다고 밝혔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의료개혁 관련 기자회견에서 “의대 교육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의대 교육 선진화 방안을 제시하고 충분한 의견 수렴을 거쳐 9월에 확정하겠다”고 했다.

한 총리는 “국립대 전임교원 1000명 충원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며 “증·개·신축이 필요한 공사는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하는 등 신속히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또 “지역인재전형으로 선발된 의대생들이 지역에 남을 수 있도록 지역특화 수련과정 개발을 포함한 종합적인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정부는 이날 발표에 담긴 지원책을 통해 의대생 복귀의 명분을 제공했다는 입장이다. 의대생들이 동맹휴학에 들어간 이유 중 하나가 늘어난 정원으로 인한 ‘교육 부실’인 점에 초점을 맞춘 것이다. 이주호 교육부 장관은 브리핑에서 “(이날 발표 내용이) 학생들에게 돌아올 수 있는 충분히, 또 더 많은 명분을 담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 내용을 조금 더 충실하게 학교 현장에 전달하고 설득하는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했다.

교육부는 동맹휴학 중인 의대생의 휴학 신청을 받아줄 수 없다는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 이 장관은 “지난 7일 의대를 둔 대학 총장님들의 협의체와 미팅에서도 의대생들의 집단 휴학이나 유급은 불허한다는 데 다 함께 공감했다”고 말했다.

정부가 의대 교육 개선안을 내놓고, 휴학 승인 불허를 고수하고 있지만 의대생들이 수업에 복귀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 지난 3일 기준으로 40개 의대 중 39개 의대가 수업을 재개했지만 출석률은 저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분간 의대생들이 정부에 반발하는 의료계와 발맞춰 동맹휴학을 이어나갈 것으로 보이면서 유급 가능성도 점차 현실화되고 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