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교사가 입시컨설팅 학원 운영”…시민단체 ‘교육청 조사’ 요구

강현석 기자
정부가 의대 정원 확대를 예고한 가운데 지난 2월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메가스터디 학원에서 학생과 학부모들이 ‘의대 증원에 따른 입시 판도 분석 설명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의대 정원 확대를 예고한 가운데 지난 2월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메가스터디 학원에서 학생과 학부모들이 ‘의대 증원에 따른 입시 판도 분석 설명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주의 한 시민단체가 “현직 고교 교사가 입시컨설팅 학원을 운영하고 있다”며 교육청 조사를 요구했다.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은 20일 “우리 단체에 광주의 한 고등학교 현직 교사인 A씨가 입시컨설팅 학원을 운영하고 있다는 제보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제보를 확인한 결과 해당 학원의 대표 A씨가 광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실제 현직 교사로 재직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국가공무원법에는 ‘공무원은 공무 외에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업무에 종사하지 못한다’고 규정돼 있다.

A씨는 수년 전부터 입시컨설팅 학원을 운영해왔지만 관련 기관에 정식 학원 등록 등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시민단체는 해당 학원이 A씨가 재직하고 있는 학교의 대학 입시 실적을 학원 홍보용으로 사용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박고형준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 상임활동가는 “우리 단체는 A씨 학원에 대한 특별점검과 즉각적인 감사를 요청한다”면서 “앞으로 이 같은 사례가 엄격하게 금지되도록 교원 복무 관리를 철저히 할 것을 광주시교육청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Today`s HOT
에펠탑 오륜기와 달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맹훈련 돌입한 북한 기계체조 안창옥 탁구 신유빈, 굳은살 박인 손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