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회 퀴어축제…‘임신 8개월’ 동성부부도 “차별과 혐오 없는 세상” 외쳤다

윤기은·김송이 기자

서울광장 사용 불허에

폭염 속 을지로서 열려

주최 측 “15만명 왔다”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관계자인 킴·백팩 커플(앞줄 오른쪽)과 임신 8개월차 김규진·김세연씨 커플(왼쪽)이 1일 열린 제24회 서울퀴어문화축제에 참가해 서울 을지로 일대에서 청계천 삼일교까지 행진하며 혼인 평등 촉구를 위한 ‘그냥 결혼이야 JUST MARRIAGE’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제공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관계자인 킴·백팩 커플(앞줄 오른쪽)과 임신 8개월차 김규진·김세연씨 커플(왼쪽)이 1일 열린 제24회 서울퀴어문화축제에 참가해 서울 을지로 일대에서 청계천 삼일교까지 행진하며 혼인 평등 촉구를 위한 ‘그냥 결혼이야 JUST MARRIAGE’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제공

“그냥 결혼이야!”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지난 1일 서울 중구 을지로 일대 도로 한복판에서 특별한 ‘결혼식’이 열렸다. 하얀색 옷을 맞춰 입은 김규진(31)·김세연(34)씨, 킴·백팩(모두 활동명) 등 두 동성 커플이 결혼 행진 퍼포먼스를 한 것이다. 무지개색 끈이 달린 부케가 허공에 던져지자 시민들은 “와” 하고 함성을 지르며 손뼉을 쳤다. 부케가 넘겨진 뒤 행진 대열에 앞장선 두 커플은 서로에게 키스했다.

이달로 임신 8개월을 맞은 김규진씨를 향한 축하도 이어졌다. 김씨는 지난달 2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임신 사실을 알렸다. 김씨 부부는 2019년 5월 미국에서 혼인신고를 하고 같은 해 11월 한국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지난해 12월 벨기에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임신에 성공했다. 국내에서 동성 커플의 임신이 공개된 건 처음이다. 김세연씨는 “아내가 아이를 낳을 때 같이 있고 싶은데 출산휴가를 받을 수 없다”며 “동성결혼 법제화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했다. 다른 동성 커플 참가자인 백팩씨도 “8년가량 동거한 데다 양가 가족끼리 왕래하는 사이인데도 병원에서 서로 보호자가 되지 못한다”며 “동성 커플을 위한 결혼 제도가 생기면 정식으로 식을 올리고 싶다”고 했다.

결혼식 퍼포먼스는 올해로 24회를 맞는 서울퀴어문화축제(퀴어축제)에서 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 주관으로 열렸다. 퀴어축제는 코로나19가 유행하던 2년간을 제외하고 2015년부터 매년 서울광장에서 진행됐으나 올해는 서울시가 기독교단체 CTS 문화재단 행사에 광장 사용을 허가한 탓에 을지로로 장소를 옮겼다.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퀴어나라 피어나라’를 주제로 이번 축제를 열며 “서울시가 서울광장 사용을 불허한다면, 우리는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과 혐오를 서울퀴어퍼레이드 개최를 통해 불허한다”고 했다.

기온이 34도까지 올랐지만 행사장은 다양한 성별과 국적, 나이대의 시민들로 북적였다. 기독교, 불교, 천주교 등 다양한 종교단체에서도 부스를 설치해 성소수자와 연대했다.

올해 처음 퀴어축제에 참가한 손성호씨(43)는 상기된 목소리로 말했다. 손씨는 “지금까지 퀴어축제에 비친 부정적인 이미지 때문에 선뜻 참여할 용기가 생기지 않았다”며 “정체성을 숨기고 살았는데 용기를 얻고 싶어서 나왔다. 자기 자신을 받아들이는 사람이 이렇게나 많다는 것을 보고 공기가 편안해졌다”고 말했다.

외대부고, 민족사관고 등 6개 학교 재학생들이 운영한 부스에서는 ‘성적 지향으로 차별받지 않을 권리’를 적시한 각 시·도별 학생인권조례 폐지 반대 서명 운동이 진행됐다. 고등학생 류한선군(18)은 “동성애가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것인데 사회에서 억압당하는 것에 문제의식을 느끼고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서울시의 서울광장 사용 불허 결정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봉준영씨(51)는 “퀴어축제는 성소수자에게는 자신을 숨기지 않고 보여줄 수 있는, 숨통과도 같은 행사”라며 “시청 광장은 모두에게 열려 있는 곳인데 ‘안 볼 권리’를 주장하면서 밀어내 안타까웠다”고 했다.

가족 단위 참가자도 있었다. 박미란(57)·김경한(57)씨 부부는 딸 김나경씨(27)의 권유로 국내 퀴어축제에 처음 참석했다.

아버지 김씨는 “퀴어축제가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것 같다”며 “우리 세대가 청년일 때보다 지금 세대가 자유로운 역할을 하는 것 같아 좋다”고 했다.

참가자들은 오후 4시30분부터 을지로에서 삼일대로를 거쳐 종각역까지 행진했다. 주최 측은 이번 퍼레이드에만 5만명, 14개 대사관이 참가하는 부스 행사와 영화제 등을 포함한 퀴어축제 전반엔 15만명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퀴어축제 현장 인근에서 기독교단체가 스피커로 찬송가를 틀며 동성애 반대 집회에 나섰으나 별다른 충돌은 없었다.

경향신문 댓글 정책에 따라
이 기사에서는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