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신체활동 줄어 30·40대 남성 절반 이상이 ‘비만’

김향미 기자

20대 여성, 우울증 가장 악화

코로나19 유행 이후 비만·우울증을 경험하는 사람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성인 남성의 절반 이상이 비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질병관리청이 발표한 ‘2020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보면 코로나19 유행기인 지난해 19세 이상 성인 남녀 모두 비만 유병률이 상승했다. 2019년 41.8%였던 성인 남성의 비만 유병률은 지난해 48.0%까지 올라 1998년 시작된 조사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30대 남성의 유병률이 58.2%로 가장 높았고, 40대 남성도 50.7%가 비만이었다. 성인 여성의 비만 유병률은 27.7%로 전년(25.0%) 대비 소폭 증가했다.

비만과 당뇨병 유병률의 소득수준 격차는 남녀 모두 더 커졌다. 2019년 비만 남성의 경우 소득수준(하·중하·중·중상·상 5개 구간) ‘상’과 ‘하’의 유병률 차이가 3.4%포인트였으나, 지난해는 5.6%포인트로 격차가 벌어졌다. 비만 여성도 2019년 격차 5.0%포인트에서 지난해 8.8%포인트로 커졌다.

건강행태를 보면 흡연지표는 전년 대비 개선됐으나, 신체활동 실천율은 떨어졌다. 지난해 남성의 현재 흡연율(궐련 기준)은 34.0%로 최저치를 나타냈고, 여성의 경우 6.6%로 전년(6.7%)과 비슷했다. 걷기실천율은 지난해 39.2%로 전년(43.5%) 대비 줄었고, 유산소 신체활동 실천율(45.6%)도 지속 감소해 조사(2014년) 이래 가장 낮았다. 특히 20대는 걷기실천율이 2019년 57.0%에서 2020년 45.1%로 줄어드는 등 감소폭이 가장 컸다.

스트레스인지율은 지난해 31.5%로 전년(30.8%) 대비 큰 변화가 없었지만, 우울장애 유병률은 지속 감소 추세를 보이다가 지난해 5.7%로 소폭 증가했다. 남성(4.8%)보다는 여성(6.7%)이, 연령별로는 남성 30대(6.5%), 여성 20대(11.3%)가 정신건강이 가장 악화됐다.

국민건강영양조사는 1998년 도입됐으며 2005년까지 3년마다 조사하다 2007년 이후 매년 실시되고 있다. 매해 1세 이상 가구원 약 1만명을 대상으로 500개 항목을 조사한다. 질병청은 가정 내 실내 공기질과 연계한 환경유해물질 생체지표 조사 결과를 내년 공개한다.


Today`s HOT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범람한 카우카강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꼬까옷 입고 패션쇼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