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독서실·극장 등 방역패스 ‘해제’

민서영 기자

방역패스, 식당·카페·헬스장·PC방 유지

정부조정안, 18일부터 시행

18일부터 독서실·학원·대형마트·영화관 등 6종 시설에 대해 방역패스(코로나19 백신 접종증명·음성확인제)가 해제된다. 다만 취식이 가능하고 비말 감염이 높은 식당·카페·헬스장·PC방 등 11종 시설에 대한 방역패스는 유지된다. 정부는 12~18세 청소년 방역패스도 식당·카페 등 방역패스 적용시설에서 오는 3월부터 시행할 방침이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1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마스크를 상시 착용 가능하고 침방울 배출 활동이 적은 시설에 대한 방역패스를 해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중대본이 발표한 방역패스 적용 해제 시설은 총 6종으로 독서실·스터디카페, 도서관, 박물관·미술관·과학관, 마트·백화점 등 3000㎡ 이상 대규모 점포, 학원, 영화관·공연장이 해당된다.

권 장관은 “지금은 방역패스를 확대했던 12월에 비해 유행규모가 감소하고 의료여력이 커져 있고, 방역원칙과 제도 수용성을 고려할 때 위험도가 낮은 시설의 방역패스를 완화할 필요가 있다”며 “법원의 상반된 판결에 따라 지역 간 혼선도 발생하고 있어 정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는 지난 14일 서울 지역 대형마트·백화점 대상 방역패스를 중지하라는 결정을 내린 한편 같은 날 서울행정법원 행정13부는 전국 대형마트·백화점 방역패스에 대한 집행정지 신청을 기각했다.

이에 서울의 대규모 상점은 방역패스 없이 이용할 수 있게 됐지만 다른 지역에서는 방역패스가 유지돼 형평성 논란이 불거졌다. 정부도 이 같은 논란을 의식해 방역패스 정비에 나선 것이다.

이에 따라 당초 이날부터 계도기간을 끝내고 본격 적용하려던 백화점·대형마트 방역패스는 적용이 해제된다. 지난 10일 의무 시행된 지 일주일 만이다. 중대본은 해당 시설들이 상시 마스크 착용이 가능하고 침방울 생성 활동이 적으며, 생활 필수시설인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다만 시설 내 식당·카페 등에서는 방역패스를 그대로 적용한다. 시식·시음 등 취식 및 호객 행위도 제한한다.

지난 4일 학부모 단체들이 복지부 장관을 상대로 낸 집행정지 신청을 법원이 일부 인용하면서 효력을 상실한 학원·독서실·스터디카페의 방역패스도 적용이 해제된다. 다만 마스크 상시 착용이 어렵거나 침방울 생성 활동이 많은 일부 학원·교습소는 방역패스를 유지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관악기 연주를 하는 학원, 노래학원, 연기학원 등은 마스크 착용 자체가 근본적으로 불가능한 경우들”이라며 “현재 고등법원에 제기돼 있는 즉시항고 과정에서 이러한 종류의 학원들에 대해선 방역패스 적용이 계속 유지돼야 함을 설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50명 이상의 야외 잔디밭·체육관 등 비정규 공연장에 대해서도 함성·구호 등 위험성이 있고 방역관리가 어려운 점을 감안해 방역패스를 적용한다. 방역패스를 해제한 독서실·스터디카페, 도서관, 박물관·미술관·과학관에서는 상시 마스크 착용을 위해 시설 내 취식을 계속 제한한다.


Today`s HOT
아르메니아 대학살 109주년 중국 선저우 18호 우주비행사 가자지구 억류 인질 석방하라 지진에 기울어진 대만 호텔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개전 200일, 침묵시위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경찰과 충돌하는 볼리비아 교사 시위대
한국에 1-0으로 패한 일본 폭우 내린 중국 광둥성 교내에 시위 텐트 친 컬럼비아대학 학생들 황폐해진 칸 유니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