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2주년 회견

의료공백 해법은 없고 “의료계 통일안 없는 게 걸림돌”

민서영 기자

의대 증원 갈등

9일 서울 한 대학병원에서 한 의료인이 윤 대통령 기자회견이 생중계되고 있는 텔레비전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서울 한 대학병원에서 한 의료인이 윤 대통령 기자회견이 생중계되고 있는 텔레비전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증원, 더는 못 미뤄” 재확인
의·정 갈등 책임 전가에
전의비 등 의료계 반발
“원점 재검토가 통일된 안”

윤석열 대통령이 의대 정원 증원 등 의료개혁에 대해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며 정책 추진 의사를 재확인했다. 윤 대통령이 의료계가 통일된 안을 가져오지 못하는 것이 ‘대화의 걸림돌’이라고 하자, 의료계는 “원점 재검토가 통일안”이라며 반발했다.

윤 대통령은 9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의대 증원을 포함한 의료개혁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의료 수요를 감안하고 지역·필수 의료를 강화해나가야 하는 상황에 비춰볼 때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며 “정부는 저희가 생각하는 로드맵에 따라 뚜벅뚜벅 국민을 위한 의료개혁의 길을 걸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달 말 내년도 의대 정원 확정을 앞두고 각 대학의 ‘의대 증원’ 학칙 개정 부결과 법원의 집행정지 항고심 등 변수를 맞닥뜨리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도 윤 대통령은 의대 증원 추진 의사를 재확인했다.

의료공백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 대한 사과나 사태 수습을 위한 구체적인 의·정 갈등 해법 등은 언급하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의료공백이 장기화한 원인을 의료계에 돌렸다. 윤 대통령은 “의료계와 이 문제를 벌써 1년 넘도록 정부 출범한 직후부터 다뤄왔다. 어느 날 갑자기 의사 2000명 (증원을) 발표한 게 아니다”라며 “개원의들의 권익을 대표하는 의사협회, 전공의협의회, 병원협회, 대학(교수)협의회 등 다양한 의료계의 단체들이 통일된 입장을 갖지 못하는 것이 대화의 걸림돌이고 의료계와 협의하는 데 매우 어려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발언은 의료계 입장과 큰 차이가 있다. 의료계는 의대 증원 ‘원점 재검토’가 의료계의 통일된 안이라고 줄곧 주장해왔다. 또 의료현안협의체 등 회의체에서 정부와 의료계가 1년 넘게 소통했지만 의료계는 ‘의대 증원 2000명’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는 없었다고 주장한다. 대한의사협회(의협)는 대통령 발언에 대한 공식입장을 10일 브리핑을 통해 낼 계획이다.

최창민 전국의과대학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 위원장은 이날 기자와 통화하면서 “저희가 생각하기에는 의대 증원에 대한 근거가 없어보이니 일단 올해는 증원 절차를 멈추고 협의체를 만들어 논의해 내년에 정원을 정하자는 ‘원점 재검토’가 통일된 안이었다”고 했다. 이어 “정부는 충분히 논의하고 협의했다고 얘기하지만 우리는 그런 게 없다고 보는 거고, 근거도 사실상 정부가 내놔야 하는 상황인데 확실하게 있을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의대 증원이 제일 우선이라는 건 정부가 생각한 거고, 의사들은 필수의료를 살리기 위한 여러 정책이나 의사 재배치,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등 선행이 되면서 의대 증원이 논의가 돼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가장 큰 문제는 의사들이 필수의료를 하겠다는 생각을 안 하게 됐다는 것이다. 지금 이렇게 당장 무너졌는데 10년 뒤에는 (필수의료를) 더 안 할 것”이라고 했다.


Today`s HOT
파리 도착한 팔레스타인 올림픽 선수단 풍년을 바라며 열린 완추와 축제 넋이 나간 사람들, 에티오피아 산사태 파리올림픽 개막식 리허설
황선우, 라데팡스 첫 훈련 돌입 몸 푸는 펜싱 사브르 대표팀
이스라엘의 올림픽 참가 반대하는 친팔 시위대 금메달을 향해 쏩니다
거북이의 당당한 런웨이 태풍 개미로 필리핀 북부 폭우 네타냐후 방미 앞두고 집결한 친팔 시위대 첫 경기 독일, 비장한 여자 핸드볼 훈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