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1명당 매월 ‘60만원 지역화폐’…강진군 출생아 수 80% 늘었다

강현석 기자

만 7세까지 총 5040만원 지원

수당 지급 대상 75% ‘원주민’

인구 3만2000여명의 작은 농촌인 전남 강진군의 1분기 출생아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0%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진군은 자녀 수에 상관없이 출생아 1명당 매월 60만원씩 84개월 동안 육아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육아수당은 전액 강진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로 지급되고 있다. 수당을 받는 주민의 75%는 정책 시행 전부터 강진에서 계속 거주해왔다. 전국 최고 수준의 육아수당을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정책이 실질적인 지역 내 출생아 증가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강진군은 29일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지역 출생아 수가 5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29명)보다 23명(79.3%)이나 증가했다. 반면 1분기 전남 전체 출생아 수는 204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157명)보다 5.2% 감소했다.

강진에서는 2022년 10월 ‘육아수당’을 시행한 이후 출생아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 군은 강진에 6개월 이상 주소를 둔 주민이 아이를 출산하면 만 7세까지 84개월 동안 매월 60만원씩(총 5040만원) 지급한다.

2022년 93명이었던 출생아는 지난해 154명으로 65.6%(61명)나 증가했다. 특히 육아수당 도입 전부터 지역에 거주하던 주민들의 출산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4월 기준 육아수당이 지급되는 265명 중 200명(75%)의 부모가 정책 도입 전부터 강진에 살고 있었다. 새로 전입한 주민은 65명이었다. 수당을 받다 다른 지역으로 이사한 경우는 9명에 불과했다.

지역주민의 출산이 늘어난 것은 전국 최고 수준의 육아수당을 지역화폐로 지급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강진군은 수당을 지역 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강진사랑상품권’으로 매월 지급한다. 실제 거주하지 않는 주민의 경우 수당을 사용하기 어려운 구조다.

지난 1월 첫아이를 출산한 주민 백인경씨는 “집 주변 농협하나로마트나 식당, 편의점 등 소상공인 업소에서 거의 다 사용할 수 있어 불편하지 않다”면서 “고물가 상황에서 살림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