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5’ 대형병원, 15일까지 미복귀 전공의 일괄 사직 처리

최서은 기자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과 환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2024.05.29. 정효진 기자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과 환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2024.05.29. 정효진 기자

‘빅5’를 비롯한 대형병원들이 오는 15일까지 돌아오지 않는 전공의들을 사직 처리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정부가 각 수련병원에 이달 15일까지 전공의 사직·복귀 여부를 확정해달라고 요청한 데 따른 결정으로 보인다. 사직 수리 시점도 전공의들의 요구를 반영해 2월29일로 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9일 주요 수련병원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빅5 등 대형병원들은 오는 15일이 지나면 미복귀 전공의들의 사직서를 모두 일괄 처리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수련병원 관계자는 “빅5 병원장들이 15일에 사직서를 일괄 수리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고 전했다. 다른 병원 관계자도 “병원들이 전공의들의 요구를 반영해 2월말로 사직서 수리 시점을 정하자고 어느 정도 뜻을 모은 게 맞다”고 말했다.

빅5와 고려대병원 등 대형병원 원장들은 전날 회의를 열고 미복귀 전공의들이 근무를 시작하지 않을 경우 사직서가 자연적으로 효력을 발휘한다고 안내하기로 했다. 내부 논의를 거쳐 오는 11일 공식 발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수련병원협의회는 복지부에 전공의들의 현황 확인 기한을 정부가 요구한 15일에서 22일까지 약 일주일 늦춰달라고 건의하는 공문을 보냈다.

정부는 협의회의 이날 결정은 병원과 전공의 간 ‘사적’ 합의일 뿐이라는 입장이다. 정부가 원칙적으로 인정하는 사직서 수리 시점은 정부가 행정처분 중단을 선언한 지난 6월4일 이후가 돼야 한다는 것이 다. 수련병원이 2월 29일 자로 전공의들의 사직서를 수리하는 건 병원과 전공의 사이에 퇴직금이나 4대 보험료 정산 등에 적용되는 것이지, 전공의 모집 일정 등에는 영향을 끼칠 수 없다는 뜻이다.

정부는 전날 수련병원에 오는 15일까지 소속 전공의의 복귀와 사직 여부를 확인하고 결원을 확정해 알려달라고 요구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