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묘지 알선 등 장례식장 리베이트 비리사범 11명 입건…조폭이 화환수거권을 뺏기도

백승목 기자

대구지방경찰청은 22일 특정 공원묘지나 납골당을 이용토록 유족들에게 알선하는 대가로 수천만원을 챙긴 모 종합병원의 장례식장 직원 김모씨(47) 등 3명을 배임수재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이들에게 묘지·납골당 수입의 일정액을 리베이트로 제공한 공원묘지 관계자 8명도 배임증재 혐의로 입건했다.

장례식장 직원 김씨 등은 지난해 1월부터 지난 2월까지 공원묘원 7개업체로부터 이용료의 10%~40%를 받은 혐의다. 이들이 받은 돈은 모두 49차례 2950만원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유족들의 급박한 처지를 악용한 장례식장과 공원묘원 사이의 고질적인 유착이 있었고, 관계당국에 적발될 것을 우려해 리베이트를 차명계좌로 송금받거나 현금으로 직접 받는 등 치밀한 수법을 썼다고 설명했다.

대구지방경찰청

대구지방경찰청

경찰은 이와 별도로 지난해 11월 또다른 종합병원의 제단용 꽃 납품과정에서 특정업체가 낙찰받도록 사전에 입찰담합을 한 혐의로 조직폭력배 최모씨(33) 등 납품업자 4명을 입찰방해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

최씨 등은 유족이 장례식장에 두고 간 화환에 대한 수거권을 다른 납품업자로부터 빼앗아 2011년 7월부터 2013년 5월 사이에 4200여만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장례식장의 꽃 수거권은 통상 해당 납품업자가 폐기토록 계약을 하지만, 일부 납품업자들은 이를 폐기하지 않고 다시 유통하는 관행이 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관계자는 “고인을 추모하는 마음에서 가능하면 비싼값의 납골당이나 화환 등을 이용하려는 유족의 심리를 악용한 비리행위였다”고 말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