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온 41.5도···60대, 폭염에 폐지 줍고 숨졌다

백승목 기자
온열질환 관련 그래픽/연합뉴스

온열질환 관련 그래픽/연합뉴스

광주에서 폐지를 수집하는 60대 여성이 열사병으로 추정되는 급성 질환으로 숨졌다.

2일 광주시에 따르면 동구에 거주하는 A씨(67)가 이날 오후 3시37분쯤 집 안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심장박동이 멈춘 상태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망 당시 체온은 41.5도로 측정됐다.

A씨는 광주에 9일째 폭염 특보가 내려진 이날 거리에서 폐지를 수집하고 오후 1시20분쯤 귀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A씨의 구체적인 사망 경위를 파악 중이다.


Today`s HOT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범람한 카우카강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꼬까옷 입고 패션쇼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