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투자자가 고수익 보장”… 리딩방 사기 일당 검거

김태희 기자
피의자들이 범행에 사용한 가짜 투자앱.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피의자들이 범행에 사용한 가짜 투자앱.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유명 투자자를 사칭해 리딩방에 투자자를 모집하고 186억원을 가로챈 사기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 및 사기 혐의로 국내 사기 조직 총책 A씨(37) 등 11명을 구속하고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또 해외로 도주한 관리책 3명에 대해 인터폴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A씨 등은 지난해 8월부터 10월까지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에 고수익을 보장한다는 광고를 올려 투자를 유도한 뒤 피해자들로부터 투자금 186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유명 투자전문가로 속여 무료주식강의를 해준다는 광고를 올리고, 이를 보고 연락한 피해자들을 단체 채팅방 등 메신저로 유인했다. 이들은 투자 전문 교수를 자칭하며 공모주 주식리딩을 통해 고수익을 보장한다고 피해자들을 속였다.

특히 이들은 피해자들의 의심을 피하고자 투자 관련 책자를 무료로 보내주고 가짜 해외 유명증권회사 주식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여 실제 많은 수익금이 창출되는 것처럼 보여줬다. 사칭한 교수 이름을 포털사이트에서 검색하면 나오게끔 교수 관련 허위 인터넷 기사 웹페이지를 만들기도 했다.

검거된 국내 총책 A씨와 B씨는 해외총책과 공모하고 한국어에 능숙한 외국인을 고용하는 방식으로 조직을 운영했다. 고용된 외국인들은 해외총책 사무실에 파견돼 피해자들 상대로 투자권유 상담 등의 임무를 맡을 상담책 역할을 했다.

이들은 자신들의 사건이 언론에 보도되자 ‘우리 것 나왔다’라면서 경찰 수사에 대한 대비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리딩방 사기 수법이 나날이 진화하고 활개를 치고 있는 만큼 원금 손실 없이 고수익을 보장한다며 투자를 권유하는 경우 경각심을 가지고 의심해야 한다”라면서 “금융소비자보호포털 파인에서 투자 전 투자구조와 투자처가 합리적인지 사전에 충분히 알아본 후 투자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Today`s HOT
수상 생존 훈련하는 대만 공군 장병들 솔로몬제도 총선 실시 2024 파리 올림픽 D-100 케냐 의료 종사자들의 임금체불 시위
태양절, 김일성 탄생 112주년 장학금 요구 시위하는 파라과이 학생들
호주 흉기 난동 희생자 추모하는 꽃다발 400여년 역사 옛 덴마크 증권거래소 화재
폭우 내린 파키스탄 페샤와르 형사재판 출석한 트럼프 파리 올림픽 성화 채화 리허설 APC 주변에 모인 이스라엘 군인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