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재활용처리시설서 가스 폭발로 노동자 5명 중상…“생명에는 지장 없어”

백경열 기자    김창효 선임기자
소방당국이 2일 가스 폭발 사고가 발생한 전북 전주시 완산구 재활용 처리시설에서 부상자들을 급히 구급차로 옮기고 있다. 전북특별자치도소방본부 제공

소방당국이 2일 가스 폭발 사고가 발생한 전북 전주시 완산구 재활용 처리시설에서 부상자들을 급히 구급차로 옮기고 있다. 전북특별자치도소방본부 제공

2일 오후 6시42분쯤 전북 전주시 완산구 삼천동 재활용 처리시설에서 가스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재활용 처리 작업을 하던 노동자 5명이 온몸에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환자 모두 의식이 있으며 호흡과 맥박, 산소포화도가 정상”이라고 전했다.

다만 부상 정도는 심한 수준이다. 부상자 전원이 전신에 2~3도 화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부상자 3명은 전북과 충북·충남 소방헬기를 이용해 대전과 충북 오송에 있는 화상전문 병원으로 옮겨졌다.

부상자 1명은 구급차량을 통해 광주지역 병원으로, 또 다른 1명은 대전의 한 병원으로 각각 옮겨졌다. 대전으로 이송한 환자의 경우 당초 경상(부분화상)으로 분류해 전북지역에서 치료하기로 했지만, 부상 정도가 심해 타 지역으로 옮기는 게 맞다고 의료진이 판단했다.

사고가 난 시설은 음식물쓰레기와 하수슬러지를 처리하는 곳이다. 소방당국은 지하층 배관교체 작업 중 바이오가스(메탄가스)가 폭발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은 헬기 3대 등 장비 25대와 인력 88명을 현장에 보내 사태를 수습 중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폭발 원인과 피해 규모 등을 조사 중이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