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한인 살해’ 20대 피의자 구속…“아무것도 몰랐다” 혐의 부인

김정훈 기자
태국 파타야에서 한국인을 살해·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피의자가 15일 오후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지법에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태국 파타야에서 한국인을 살해·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피의자가 15일 오후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지법에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태국 파타야에서 한국인을 살해·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피의자가 15일 구속됐다.

창원지법 김성진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살인 방조 등 혐의를 받는 A씨(26)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도주 우려 및 증거 인멸이 염려된다”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이달 초 태국 파타야에서 다른 한국인 공범 2명과 한국인 B씨(34)를 납치,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범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3인조 피의자 중 지난 12일 밤 가장 먼저 전북 정읍시 거주지에서 긴급체포 됐다.

이날 A씨는 실질심사에 들어가기 전 취재진이 범행동기, 공범 위치 파악 등을 묻자 “내가 죽인 게 아닙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울먹이는 목소리로 “아무것도 몰랐어요”라고 말하며 법정으로 향했다.

A씨는 공범들과 현장에 있었지만 살인 행위에 직접 가담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일당은 지난 7일 경남 거주 피해자 B씨의 모친에게 ‘당신 아들이 마약을 버려 손해를 입혔으니 300만 밧(한화 1억1000만 원)을 내지 않으면 아들에게 위해를 가하겠다’는 내용의 전화·문자 메시지를 보내 협박했다.

경찰은 피의자와 피해자의 관계, 금전 문제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범죄 동기를 수사하고 있다.

공범 C씨(27)는 지난 14일 0시10분쯤 캄보디아 프놈펜 한 숙소에서 캄보디아 경찰에 붙잡혔다. 달아난 또 다른 공범 D씨(30대)도 현지 경찰과 공조해 추적 중이다.

태국 경찰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밤 파타야의 한 저수지에서 시멘트로 메워진 검은색 대형 플라스틱 통 안에 한국인 B씨의 시신이 담긴 것을 확인하고 수사 중이다. 발견 당시 B씨 손가락은 10개 모두 훼손돼 있었다.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