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교회서 몸에 멍든 여고생 숨져…경찰, 학대 혐의 신도 체포

박준철 기자
경찰 마크

경찰 마크

인천의 한 교회에서 여고생이 신체 일부에 멍이 든 채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계는 아동학대 혐의로 50대 여성 신도 A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 오후 8시쯤 인천 남동구의 한 교회에서 10대 여고생 B양을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에서 “B양이 밥을 먹던 중 의식을 잃었다”며 “최근에도 밥을 잘 못먹었었고 입에서 음식물이 나오고 있다”고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이 교회 내 방에 쓰러져 있는 B양을 병원으로 옮겼으나 4시간만인 15일 밤 12시쯤 숨졌다.

경찰은 B양의 신체 일부에서 멍을 발견, 학대를 당했다고 보고 A씨를 긴급체포했다. 교회 신자인 A씨와 B양은 혈연 관계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B양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B양의 사인은 심정지로, 신체 일부에 여러개의 멍이 있었다”며 “A씨와 B양 부모 등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이라크 밀 수확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