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밀크티 스틱에 섞고, 와인으로 위장…마약 밀반입 적발

강한들 기자
경찰은 지난 3월 중국 선양에서 밀크티스틱에 향정신의약품 러미라를 숨겨 국내로 들여오려던 시도를 적발해 압수한 물품. 경찰 제공 사진 크게보기

경찰은 지난 3월 중국 선양에서 밀크티스틱에 향정신의약품 러미라를 숨겨 국내로 들여오려던 시도를 적발해 압수한 물품. 경찰 제공

경찰이 와인, 밀크티 등으로 교묘히 위장해 마약 원료나 완제품을 몰래 들여온 용의자 2명을 적발해 구속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단 마약범죄수사대는 최근 필로폰을 제조한 외국인 A씨와 향정신의약품 러미라 등을 밀수한 B씨를 검거해 구속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지난달 3일~16일 인천의 한 호텔에서 와인병 6개에 액체 형태로 담겨 있던 원료물질을 가공해 필로폰 약 5.6㎏을 제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원료물질은 화이트 와인과 색상, 점성 등이 매우 유사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A씨는 같은 달 23일 필로폰 2㎏을 판매하려다가 위장 거래 현장에 잠복 중이던 수사관에게 검거됐다. 그가 묵던 호텔에서 시가 약 186억원 상당의 필로폰 3.6㎏과 원료물질 300㎖도 발견됐다. 경찰은 A씨를 지난 2일 구속 송치했다.

A씨는 해외 총책의 지시를 받아 입국한 것으로도 조사됐다. 경찰은 A씨에게 원료물질을 전달한 C씨에 대해서도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지난 10일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마약 제조범 A씨가 필로폰 원료물질을 전달받는데 사용한 와인병. 경찰 제공 사진 크게보기

마약 제조범 A씨가 필로폰 원료물질을 전달받는데 사용한 와인병. 경찰 제공

B씨는 공범이 중국 선양에서 향정신성의약품 러미라를 몰래 섞은 밀크티스틱 제품 30㎏을 지난 2월 밀수입했다. 유명한 중국술 술병에 담은 전문의약품 프레가발린 45.6ℓ도 지난 2~3월 밀수입했다. 러미라, 프레가발린을 남용하면 환각 증세가 나타날 수 있다.

B씨는 지난 3월 체포돼 구속 송치됐다. 경찰은 러미라가 섞인 분말 밀크티스틱 1000개와 주거지에 보관하고 있던 프레가발린이 담긴 술병 12개도 압수했다. 조사 결과 B씨는 러미라와 프레가발린이 유흥가에서 유행중이고, 마약 관련 검사에서 검출되지 않는다고 홍보해 강남·부산 지역에 유통할 계획이었다.

중국에서 러미라 등을 밀크티스틱처럼 만든 공범 D씨에 대해서는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인터폴에 지난달 16일 적색 수배를 요청했다.

경찰은 “특정 마약류가 각종 검사에서 안전하다는 소문을 듣고 투약하는 경우가 있으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 검사에서 모두 검출되므로 마약의 유혹에 넘어가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Today`s HOT
중국-아랍국가 협력포럼 개최 셰인바움 후보 유세장에 모인 인파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영~차! 울색 레이스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살인적 더위의 인도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남아공 총선 시작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