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직 걸고 가만두지 않겠다”…경기교육청, 자녀 학교 찾아가 교사 협박한 경찰관 고발

김태희 기자
경기도교육청 청사. 경기도교육청 제공

경기도교육청 청사. 경기도교육청 제공

현직 경찰관이 자녀가 재학 중인 학교를 찾아가 담임교사를 협박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도교육청은 지난달 8일 협박 혐의로 오산시 소재의 한 중학교 학부모 A씨를 경찰에 고발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27일 자녀가 재학 중인 학교로 찾아가 교감 등을 만난 자리에서 자녀의 담임교사인 B씨에게 사과받아야겠다는 등의 말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 자리에서 ‘직을 걸고 B교사를 가만두지 않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교육청이 파악한 바에 따르면 A씨는 학교 전담경찰관(SPO)을 통해서 B교사에 대한 민원을 제기하고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경기교육청은 교권보호심의위원회를 열고 검토한 결과 A씨의 발언과 행위가 협박에 해당한다고 보고 경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경기교육청 관계자는 “교권심의위원회를 통해 이번 사건이 교권 침해에 해당하는 행위라고 판단했다”면서 “경기교육청은 임태희 현 교육감 취임 이후 총 8건의 교권침해 행위에 대해 고발했다. 앞으로도 교사의 권리를 침해하는 행위에 대해선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라고 했다.

A씨는 경기남부경찰청 소속의 현직 경찰관이다. 사건 수사를 맡은 경기 오산경찰서는 경기남부경찰청에 A씨에 대한 수사 개시 통보를 한 상태이다.

경기교육청이 A씨에 대해 고발하기에 앞서 A씨 측도 지난 1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B교사를 고소했다.

A씨 측은 지난해 B교사가 자녀의 담임교사로 재직할 당시 자녀를 학대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Today`s HOT
중국-아랍국가 협력포럼 개최 셰인바움 후보 유세장에 모인 인파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영~차! 울색 레이스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살인적 더위의 인도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남아공 총선 시작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