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든 채 숨진 8세 아동 ‘학대’ 당했다…경찰, 부모 등 3명 구속

김현수 기자
경찰 마크. 경향신문 자료사진

경찰 마크. 경향신문 자료사진

강원 강릉시에서 눈에 멍이 든 8살 남자아이가 숨진 채 발견된 사건과 관련해 숨진 아동의 부모 등이 구속됐다.

강원경찰청은 아동학대처벌법상 아동학대치사, 아동복지법상 신체·정서적학대와 아동유기·방임 혐의로 숨진 A군의 부모 등 4명을 입건하고 이중 3명을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피의자들의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과 금융계좌 거래명세 분석, 통신 수사, 참고인조사 등을 통해 아동학대 혐의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A군을 정밀 부검한 결과, 사망에 이르게 할 외상이나 장기 손상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경찰은 피의자들의 유기·방임 행위와 사망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다고 판단해 아동학대치사죄를 적용했다.

A군은 지난달 4일 오전 11시27분쯤 강릉시 노암동 한 주택 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군 어머니의 요청으로 B씨가 “아이가 자다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다. A군은 발견 당시 왼쪽 눈에 오래된 멍이 들어 있었다.

교육당국은 지난 3월25일 A군이 눈에 멍이 든 채로 등교하자 경찰에 아동학대 의심 신고를 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학대 정황을 살피던 중 A군이 돌연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범죄사실, 증거관계에 대해서는 말해줄 수 없다”며 “조만간 피의자들을 검찰에 넘길 예정”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이라크 밀 수확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