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스쿨존 어린이 교통사고 5% 줄어···왜?

전현진 기자
서울 시내 한 스쿨존의 모습. 이준헌 기자

서울 시내 한 스쿨존의 모습. 이준헌 기자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발생한 어린이 교통사고가 지난 1년 사이에 약 5%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 통계를 보면 2023년 스쿨존에서 발생한 어린이(12세 이하) 교통사고는 총 486건으로 지난해(514건)보다 5.4% 감소했다.

사고는 5·6월(비중 23.1%), 금요일(22.6%), 오후 2∼6시(52.9%)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전체 부상자 중 초등학교 2·3학년(27.7%)이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컸다.

스쿨존 어린이 교통사고는 2019년 567건에서 코로나19 확산 시기인 2020년(483건)을 제외하고 2021년 523건, 2022년 514건, 2023년 486건으로 매년 줄어드는 추세다.

1차적인 원인은 전체 어린이 인구의 감소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어린이 인구는 2019년 557만9000명에서 2023년 481만8000명으로 지속해서 줄고 있다. 2019년 대비 2023년 스쿨존 사고 감소율은 14.3%로, 같은 기간 어린이 인구 감소율(13.6%)과 비슷하다.

2020년 3월부터 스쿨존 내 교통안전시설물 설치를 의무화한 ‘민식이법’(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시행된 데 비해 사고 감소 폭이 크지 않다는 지적이다. 스쿨존 내 무인단속 장비는 2021년 4000여대에서 지난해 1만여대로 대폭 늘었다. 운전자 등의 안전의식 개선이 아직 더디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서울경찰청이 지난 3월 한 달간 스쿨존 집중단속을 벌인 결과 음주운전 22건을 비롯해 신호위반·보행자 보호의무 위반 등 교통법규 위반이 1000건 넘게 적발됐다. 경찰청은 스쿨존 사고 예방을 위해 교통안전시설물을 확대 설치하고 불법 주정차와 과속 운전 등에 대한 단속·홍보도 강화할 계획이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