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음주 뺑소니’ 혐의 김호중 출국금지···김씨 측 “수일 내 출석”

가수 김호중. 생각엔터테인먼트.

가수 김호중. 생각엔터테인먼트.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현장에서 달아난 다음 혐의를 부인하다 열흘 뒤 사실을 실토한 가수 김호중씨(33)가 출국금지됐다. 경찰은 김씨가 마신 술의 양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운전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를 계산하는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하기로 했다. 김씨는 변호인을 통해 “거짓말이 더 큰 거짓말을 낳는다는 사실을 깨달았다”면서 수일 내에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0일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고 도주한 김씨와 김씨를 대신해 경찰에 자수했던 매니저, 김씨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제거한 소속사 본부장과 대표 등 4명에 대해 출국금지 신청을 했고 법무부가 이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후 미조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일단 김씨의 음주량을 파악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경찰은 이미 김씨와 술자리에 동석한 연예인 등에 대해 전화로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다.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이날 열린 정례 기자회견에서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해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며 “이번 사건은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할 만한 충분한 상황이 된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위드마크 공식은 혈중알코올농도를 역으로 추산하는 기법으로 체중과 음주 시점, 주종, 음주량을 고려해 계산한다.

경찰에 이어 검찰도 음주운전·교통사고 운전자 바꿔치기, 음주 교통사고 뒤 의도적 추가 음주 등을 ‘사법방해 행위’로 규정하고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대검찰청은 이날 이원석 검찰총장이 “수사 및 공판과정에서의 사법방해에 엄정대응하라”고 일선 검찰청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 총장이 엄정대응을 주문한 행위는 음주운전·교통사고 운전자 바꿔치기, 음주 교통사고 후 의도적 추가음주, 적극적·조직적·계획적 허위진술, 허위진술 교사·종용, 증거조작과 증거인멸·폐기, 위증과 증거위조, 경찰·검찰·법원에 대한 합리적 비판을 넘어선 악의적 허위주장 등이다.

김씨는 사고 이후 편의점에서 일행과 캔맥주를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경찰의 음주 측정에 혼란을 주기 위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고 당시 음주운전을 한 게 아니고 사고 이후 음주를 한 것이라고 둘러대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것이다. 대검은 이런 행위가 기존 법령과 판례로는 처벌에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법무부에 형사처벌 규정을 신설하는 입법을 해줄 것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9일 밤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왕복 2차로 도로에서 반대 차로를 주행하던 택시를 들이받고 달아나 다음날 오후 4시 30분쯤 경찰에 출석했다. 김씨가 도주한 사이 그의 매니저가 사고 발생 2시간이 지났을 즈음 경찰에 출석해 자신이 운전했다며 거짓 자수했다. 소속사 측은 김씨가 아니라 소속사 대표의 지시로 매니저가 대신 출석한 것이라고 발표했다.

소속사 측은 애초 김씨가 술을 마시지 않았고 ‘공황장애’가 있어 현장을 벗어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여러 술자리를 옮겨 다니거나 대리운전을 이용한 정황이 드러났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김씨가 사고 전 술을 마신 것 같다는 소변 감정 결과를 내놨다.

김씨는 입장을 밝히지 않다가 지난 주말 예정된 콘서트 일정을 모두 소화한 뒤 19일 밤 팬카페에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하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김씨는 20일 변호인을 통해 “이번 사건을 통해 죄가 죄를 부르고, 거짓말이 더 큰 거짓말을 낳는다는 사실도 깨닫게 됐다”고 다시 입장을 밝혔다. 김씨는 변호인은 김씨가 “너무 힘들고 괴롭다. 사회적 공인으로서 그동안 행동이 후회스럽다”며 “수일 내로 경찰에 자진 출석해 음주운전을 포함해 사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팬들과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