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24일 법원 영장실질심사···당일 공연 강행 불투명

전지현 기자    강연주 기자
가수 김호중. 생각엔터테인먼트.

가수 김호중. 생각엔터테인먼트.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씨가 오는 24일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게됐다. 이날은 23~24일 이틀간으로 예정된 콘서트의 두번째날로 공연 강행이 불투명해질 것이란 예측이 나온다.

서울중앙지법은 김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오는 24일 낮 12시에 신영희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열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김씨는 이날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도주치상, 위험운전치상), 도로교통법위반(사고후미조치), 범인도피방조 혐의 등으로 검·경에 의해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범인도피교사 혐의를 받는 소속사 대표 이모씨는 같은 날 오전 11시30분에, 범인도피교사와 증거인멸 혐의를 받는 소속사 본부장 전모씨는 같은 날 오전 11시45분에 영장실질심사를 받는다.

김씨는 오는 23~24일로 예정된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김호중 & 프리마돈나’ 공연을 강행한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영장실질심사 일정이 확정됨에 따라 24일 오후 8시에 열리는 공연의 강행이 불투명해질 전망이다.

공연 관계자는 “24일 공연은 상황을 봐야 할 것 같지만, 그래도 23일 공연은 그대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