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는 게 아니라 실신한 것 같아요” 산악자전거 타다 쓰러진 50대 목숨 구한 소방관 부부

권기정 기자
지난 16일 이영철 주임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사이 119구급대가 도착하고 있다.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지난 16일 이영철 주임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사이 119구급대가 도착하고 있다.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지난 16일 오후 1시 5분쯤 부산 금정구 회동동 개좌고개에서 기장군 철마면 방향으로 산악자전거를 타고 달리던 A씨(50대)가 갑자기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키며 쓰러졌다.

이 고개는 평소 산악자전거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이 지나는 곳. 도로를 달리던 차량들은 A씨가 단순히 쉬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그대로 지나치고 있었다.

마침 부산 기장소방서 현장대응단 이영철 주임(소방위)과 부인 정준희씨(해운대교육지원청 직원)도 이 길을 지나고 있었다. 이 주임은 비번으로 쉬는 날에 육아 휴직 중인 부인과 드라이브를 즐기고 있었다.

이 주임도 A씨를 발견했을 때는 단순히 쉬고 있는 것으로 판단해 그냥 지나쳤으나 정씨가 “아무래도 이상하다. 혹시 모르니까 되돌아 가보자”라고 말했다. 이 주임은 차를 돌렸고 A씨의 상태를 확인해 보니 호흡과 맥박이 거의 없고, 몸을 흔들어도 반응이 없었다.

이 주임은 즉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동시에 정씨는 119에 신고(오후 1시 7분)했다. 오후 1시14분쯤 회동119안전센터 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해 A씨를 병원으로 이송했다.

A씨는 지난 24일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옮기는 등 호전된 상태이다. 일상생활을 영위하는 데 무리가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소방재난본부는 “심폐소생술은 응급상황 발생 시 사람의 생명을 살릴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응급처치”라며 “1~2회 교육을 받으면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비교적 간단한 응급처치술이니 시민분들도 소방서, 119안전체험관 등을 통하여 배우길 바란다”고 밝혔다.


Today`s HOT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나치 학살 현장 방문한 프랑스·독일 정상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가자지구 국경 근처 이스라엘 군인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