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 찾아가 “택시비 좀 달라”···거절당하자 불 지른 노숙인

강정의 기자
경찰 로고. 경향신문DB

경찰 로고. 경향신문DB

시청 민원실을 찾아가 입간판에 불을 지른 40대 노숙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이천경찰서는 현주건조물방화 미수 혐의로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후 7시10분쯤 경기 이천시청 민원실에 있는 입간판 3개에 라이터를 이용해 불을 붙인 혐의를 받는다.

그는 시청 당직자에게 택시비를 달라고 했다가 거절당하자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이전에도 시청에 종종 찾아가 돈을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직자가 당시 소화기로 화재를 진압하면서 불은 번지지 않았다.

A씨는 범행 직후 인근에 있는 이천경찰서를 찾아가 자신이 방화했다고 자수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