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덮친 밀물에…무의도 갯벌서 조개잡던 70대 사망

박준철 기자
지난해 6월 조개잡이를 하다 고립된 70대 부부를 해경이 구조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지난해 6월 조개잡이를 하다 고립된 70대 부부를 해경이 구조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인천 무의도 갯벌에서 조개를 잡던 70대 부부가 갑자기 들이찬 바닷물에 고립돼 남편이 숨졌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지난 29일 오후 4시 1분쯤 중구 무의도 갯벌에서 70대 남성 A씨가 물에 빠져 숨졌다고 30일 밝혔다.

해경은 A씨가 갯벌에서 바지락을 잡다가 갑자기 밀물이 들어와 갯벌에 빠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과 해경이 A씨를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A씨의 아내는 저체온증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아내를 포함해 7명과 무의도 하나개 갯벌에서 조개잡이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 앞바다에서는 조개를 잡거나 밤에 갯벌에 불빛을 이용해 어패류를 잡는 ‘해루질’을 하다가 고립되는 사고는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 중구 무의도 갯벌에서 4명, 옹진군 영흥도에서 1명 등 모두 5명이 숨졌다.

인천 앞바다는 조석 간만차가 크고 수심도 얕아 밀물이 빠르게 차오른다. 행락객들은 썰물 때 해변에서 멀리는 4km 지점까지 나가 조개를 잡는데, 허리를 굽히고 조개잡이에 정신을 쏟다가 보면 밀물이 주변을 에워싸버린다. 밀물에 갇힌 행락객들은 급히 구조요청을 하지만 넓은 바다에서 찾기란 쉽지 않다.

해경 관계자는 “갯벌에서의 안전사고를 막으려면 물때표를 반드시 확인하고, 구명조끼를 입는 등 해수욕장의 안전 수칙를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Today`s HOT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나치 학살 현장 방문한 프랑스·독일 정상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가자지구 국경 근처 이스라엘 군인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