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만명 몰린 대학축제서 술 먹고 춤춘 전북경찰청장 ‘구설’

김창효 선임기자

지난달 전북대 축제 현장 방문

경찰 일부는 ‘보좌’로 업무 차질

임병숙 전북경찰청장. 연합뉴스

임병숙 전북경찰청장. 연합뉴스

수만 명의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 대학 축제에서 전북경찰청장이 축제 주막에서 술을 마시고 춤을 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6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북대학교 축제가 열린 지난달 10일 임병숙 전북경찰청장은 전주국제영화제 폐막식에 참석한 뒤 700여m 떨어진 전북대 축제 현장을 찾았다.

이날 축제에는 가수 싸이 초청 공연이 열렸으며, 이에 전북경찰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경찰 70여 명을 현장에 배치했다. 당시 축제에는 학생과 지역 주민 등 4만여 명이 운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축제 현장을 찾은 임 청장은 직원의 권유로 공연 무대에서 100여m 떨어진 축제장 주막에 자리를 잡은 후 가수 싸이의 음악이 나오자 1∼2분가량 말춤을 췄다. 당시 인파 관리를 위해 현장에 배치된 경찰 일부는 임 청장의 보좌를 위해 함께 주막에 머무르면서 본연의 업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지역 치안의 총책임자인 지방경찰청장이 술을 마시고 춤을 춘 행동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임병숙 전북경찰청장은 “인파 밀집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부적절한 행위와 현장 경찰관의 자리 선점 등으로 불편을 끼친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추후 신중한 언행으로 도민이 신뢰할 수 있는 전북경찰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