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난 번호판 부착한 차량 무면허 운전한 불법체류자 검거···수배 차량 검색 시스템에 포착돼 덜미

최승현 기자
강원경찰청 전경. 강원경찰청 제공

강원경찰청 전경. 강원경찰청 제공

강원 횡성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무면허 운전, 공기호부정사용 등의 혐의로 카자흐스탄 국적 불법체류자 A씨(32)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일 낮 12시 10분쯤 도난 신고된 번호판을 부착한 그랜저 승용차를 면허 없이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그랜저 차량에 부착된 번호판은 지난해 9월 24일 충남 홍성지역의 한 폐차장에 주차된 모닝 승용차에 달려 있던 것으로, 절도 신고로 수배 차량 검색 시스템(WASS)에 저장된 상태였다.

횡성 둔내 나들목 인근 폐쇄회로(CC)TV에 A씨가 몰던 승용차의 번호판이 인식되면서 횡성경찰서 상황실과 지역 경찰 단말기에 수배 차량의 운행 사실이 전파됐다.

출동한 경찰이 모란교차로에서 검문을 요구했으나 A씨는 이에 응하지 않고 인근 골프장까지 차를 몰고 달아났다.

이후 골프장 주변 풀숲으로 도주했던 A씨는 지난 5일 낮 12시 49분쯤 긴급 체포됐다.

A씨는 “도난 사실을 몰랐다. 정상적인 번호판인 줄 알았다”며 일부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A씨의 신병을 충남 홍성경찰서로 인계할 방침이다.


Today`s HOT
에펠탑 오륜기와 달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맹훈련 돌입한 북한 기계체조 안창옥 탁구 신유빈, 굳은살 박인 손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