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캄한 도로 위 어두운 옷 입고 누워있던 행인 숨지게 한 운전자 무죄

이삭 기자
청주지법 전경.

청주지법 전경.

한밤중 어두운 옷을 입고 도로 위에 누워있던 행인을 자신의 차량으로 치어 숨지게 한 40대가 무죄를 선고받았다.

청주지법 형사1단독 권노을 판사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A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2월21일 밤 10시43분쯤 청주시 서원구 남이면 편도 2차로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몰다 도로에 엎드려 있던 B씨(76)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고 현장 도로에는 가로등이 없었다. 어두운색의 옷을 입고 도로에 누워 고개를 들고 있던 B씨는 승용차 앞 범퍼에 머리를 치여 외상성 쇼크로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A씨가 전방 주시를 소홀히 해 B씨를 발견하지 못한 과실이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법원의 판단은 달랐다.

재판부는 “시속 70㎞ 도로 한가운데 사람이 엎드려 있을 것이라고 예상하기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며 “차량 블랙박스를 보면 당시 B씨가 식별된 뒤 충격까지 불과 1∼2초 남짓의 시간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인에게 전방주시의무 태만이나 조향장치 및 제동장치 조작 미숙이 있었다고 단정할 수 없다”며 “예견하기 어려운 이례적인 일에 대해서도 운전자에게 주의의무가 있다고 볼 수 없다”며 무죄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