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비탈길 미끄러진 트럭…발목 부러지면서도 올라타 세운 청년

김태희 기자
지난 4월10일 비탈길을 내려가는 트럭을 이희성씨가 멈춰 세우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지난 4월10일 비탈길을 내려가는 트럭을 이희성씨가 멈춰 세우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지난 4월 10일 오후 2시50분쯤 경기 광주시 태전동의 한 도로. 1t 트럭 한 대가 빠른 속도로 비탈길을 내려갔다.

속도를 줄이지 않은 채 위태로운 질주를 하던 트럭은 길가에 주차된 SUV 차량을 그대로 들이받았다. 차량을 들이받은 뒤에도 좀처럼 속도가 줄지 않았다.

운전석 반대편에는 한 남성이 트럭에 타려고 여러 차례 시도하고 있었다. 하지만 내리막길을 내려가는 트럭의 속도가 빨라 버거워보였다. 그 사이 트럭은 차도를 벗어나 인도로 향했다.

자칫 더 큰 사고로 이어질수도 있었던 상황. 이 모습을 목격한 이희성(30대)는 쏜살같이 뛰어가 차량 운전석의 문을 열었다. 운전석에 올라탄 이씨는 곧바로 브레이크를 밟았고 트럭을 멈출 수 있었다.

이날 사고는 경사로에 트럭을 주차한 운전자가 사이드 브레이크를 제대로 채우지 않고 내리는 바람에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사고 발생 장소가 학원 차량이 밀집한 장소라 이씨가 차를 멈추지 않았더라면 2~3차 대형사고로도 이어질 뻔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희성씨(오른쪽)가 경찰로부터 감사장을 수여받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이희성씨(오른쪽)가 경찰로부터 감사장을 수여받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이씨는 트럭에 올라타다가 왼쪽 발목이 골절되는 부상을 당했다. 그는 “사고를 막아야겠다는 생각에 몸이 먼저 움직였다”면서 “누구라도 그 상황을 목격했다면 그렇게 했을 것이고 누군가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서 저 또한 감사하다”고 말했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트럭을 멈춰 2차 사고를 예방한 이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고 10일 밝혔다.

유제열 광주경찰서장은 “위험한 상황을 보고 그냥 지나치지 않은 시민 덕분에 큰 사고를 예방하게 되어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도 민·관·경이 함께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여 평온한 일상을 지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Today`s HOT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