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깡통주택인데 계약”···전주서 전세사기 신고

김창효 선임기자
전북경찰청 전경. 자료사진

전북경찰청 전경. 자료사진

전국에서 전세사기 피해가 잇따르면서 전북 전주의 한 다가구주택에서도 보증금을 받지 못했다는 고발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최근 전주시 완산구의 한 다가구주택 임대인 A씨와 공인중개사 등 3명을 사기 혐의 등으로 수사를 의뢰하는 고발장이 전주완산경찰서에 접수됐다.

완산경찰서에 접수된 고발장 등을 보면 임대인 A씨는 어머니 명의로 다가구주택 한 동(18가구) 연립주택 39채를 매수했다. 고발인은 다가구주택이 근저당권이 잡혀 있어 세입자들에게 임대차보증금을 정상적으로 반환할 능력이 없는 소위 ‘깡통주택’인데도, 전세 계약을 A씨와 공인중개사가 임대차계약을 체결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립주택도 평균 매매대금보다 2배가 넘는 수준의 전세 계약을 체결해 세입자를 모아 돌려막기식 임대사업을 벌였다고 했다.

또 지난 2월 다가구주택이 경매로 넘어가 한 임차인이 보증금 8500만원을 받지 못하고 있으며, 규모가 20여 가구에 달하는 만큼 피해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고발장을 토대로 정확한 피해 규모와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