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마포구 공사장에서 낙하물 떨어져 50대 노동자 사망

배시은 기자
서울 마포구 한 공사현장에서 낙하물이 떨어져 50대 노동자가 숨진 현장. 마포소방서 제공 사진 크게보기

서울 마포구 한 공사현장에서 낙하물이 떨어져 50대 노동자가 숨진 현장. 마포소방서 제공

서울 마포구 공사 현장에서 노동자가 작업 중 낙하물에 맞아 숨졌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이날 오전 8시30분쯤 마포구의 한 문화공간 조성 건축공사장에서 50대 남성 A씨가 숨졌다고 밝혔다.

사고는 지하 2층에서 작업하던 A씨의 머리 위로 낙하물이 떨어지면서 벌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이 낙하물은 추락 위험이 있는 구간에 설치하는 개구부 덮개로 확인됐다. 낙하물이 추락한 뒤 동료들이 즉각 신고해 A씨는 의식이 없는 채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이 문화공간 조성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가 발주한 것이다. 문체부는 문체부 사업을 수주한 시공사의 협력 업체 소속 노동자가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해당 업체가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과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