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친과 소송전’ 입 연 박세리 “아버지 채무 더는 감당 못해”

이충진 기자

위조 문서 제시하며 “새만금개발청 연락받고서 처음 알아”

“경매 논란 집, 현재 내 명의…모든 것에 내 선택권 없었다”

<b>“가족은 내 전부인데…” 눈물</b> 박세리씨가 18일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 도중 부친의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입장을 밝히면서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가족은 내 전부인데…” 눈물 박세리씨가 18일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 도중 부친의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입장을 밝히면서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박세리씨가 18일 오후 서울 코엑스센터 갤럭시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불거진 아버지와의 법정 분쟁 논란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박세리희망재단은 지난해 9월 아버지 박준철씨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대전 유성경찰서에 고소했고, 이 사실이 최근 알려졌다. 이후 아버지 박씨의 채무와 관련한 여러 논란이 불거졌다.

이날 함께 자리한 박세리희망재단 법률대리인 김경현 변호사는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고소 사안과 관련해 보도자료를 배포했지만 사실관계에 대해 사실과 다르게 과대 해석되거나 억측성 기사들이 일부 게재되고 있다”며 “정확한 사실관계를 알리기 위해 기자회견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세리씨 측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위조된 인장이 찍힌 서류를 공개하며 “고소가 진행되기 전 새만금개발청으로부터 재단이 제출했다고 하는 ‘새만금 관광레저용지 개발사업의향서’의 진위를 확인하는 연락이 왔다”면서 “재단은 개발청의 연락을 받고 재단 명의의 문서 및 인장이 위조돼 문서가 제출된 사실을 처음 인지했다”고 주장했다.

박세리희망재단에 따르면 재단은 박세리씨의 유무형 자산을 바탕으로 한 비영리 재단법인으로, 정관상 내·외국인학교 설립 및 운영을 할 수 없다. 이에 따라 아버지 박씨가 주장했던 박세리 국제골프학교 설립 추진 계획은 사실과 다를 뿐 아니라, 재단이 관여한 바도 없다는 것이 박세리씨의 입장이다.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 직접 마이크를 잡은 박세리씨는 “꽤 오랫동안 이런 상황이 있었다”면서 “아버지와 딸로서 여느 가족처럼 어떤 상황이든 벌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해결할 수 없는 범위까지 문제가 커졌다. 정말 한두 가지가 아니다”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이어 박씨는 “해외생활을 오래했다. 은퇴 후 개인 생활을 하게 됐는데, 그때부터 많은 상황들이 수면 위로 올라오는 것을 보게 됐다. 한 가지 채무를 해결하면 또 다른 채무가 올라오고, 점점 더 문제가 커지며 현재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TV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공개됐던 박세리씨의 자택 경매 관련 논란에도 “여러 과정을 거쳐 제 명의로 변경했고, 현재는 경매가 진행되지 않는 상태”라고 해명했다. 박씨는 또 “이 사건이 있은 뒤로부터는 아버지와 전혀 대화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날 기자회견을 연 이유에 대해 박씨는 “박세리희망재단은 꿈나무들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단체”라며 “꿈나무들에게 혹시 작은 영향이라도 끼칠까, 그 꿈들에 방해가 될까봐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기자회견이 마무리될 즈음 끝내 울음을 터뜨린 박씨는 “가족은 사실 내게 전부였다”면서도 “(아버지의 의견들에) 계속 반대를 했다. 한 번도 동의한 적이 없다. 다만 이 모든 것에 내 선택권이 없었다. 이런 상황이 된 것이 큰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많은 기자회견을 해봤다. 늘 좋은 일이었다. 하지만 제가 앞으로 가야 할 방향은 정해져 있다. 제가 하고자 하는 일을 하기 위해, 더 이상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닌 것에 대해서는 확실히 나눠 가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