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호텔 직원이 객실 따고 들어가 관광객 ‘성폭행’

박미라 기자

만취 중국인 방에 마스터키로 침입

경찰 CCTV 확보해 긴급 체포 ‘구속’

제주서부경찰서.

제주서부경찰서.

호텔 객실에 투숙하는 중국인 관광객의 방에 몰래 들어가 성폭행한 30대 호텔 직원이 구속됐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주거침입강간) 혐의로 제주시 모 호텔 직원 A씨를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4일 오전 4시쯤 제주시 연동의 한 호텔에서 중국인 관광객 여성 B씨가 술에 취한 것을 알고 마스터키를 이용해 객실에 들어가 B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B씨는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아침 정신을 차린 B씨가 성폭행 당했다는 사실을 일행에게 알리면서 A씨의 범행은 발각됐다.

경찰은 객실로 들어가는 장면이 찍힌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하고 A씨를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이후 증거물 압수와 관련자 조사를 마쳤다.

경찰 관계자는 “최대한 신속히 사건을 송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