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허된 공장 주변에 “남편 연락 안 돼요”…‘펑’ 폭발음, 거센 연기·불길 가득

김태희 기자
24일 경기 화성시에 위치한 일차전지 제조 공장 아리셀에서 화재가 발생, 소방대원들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2024.6.24 조태형 기자

24일 경기 화성시에 위치한 일차전지 제조 공장 아리셀에서 화재가 발생, 소방대원들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2024.6.24 조태형 기자

24일 오후 12시30분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인 아리셀 공장에선 검은색 연기가 끊임없이 뿜어져 나왔다. 공장이 있는 전곡산단 일대는 연기가 가득차 앞을 보기 어려울 정도였다.

바로 앞 공장에는 화재 당시 폭발로 튕겨져 나온 잔해들이 널부러져 있었다. 공장 옆에 주차된 차들에는 검은색 재가 쌓여 있었다. 공장 건물 외벽은 완전히 허물어져 있었다.

화재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펑’하고 터지는 폭발음이 반복적으로 들렸다. 상황을 살피러 나온 인근 공장 관계자들은 코와 입을 막고 공장에서 뿜어져 나오는 불길과 연기를 바라봤다.

최초 화재 발생 당시 사고 상황을 목격한 인근 공장 이주 노동자 A씨(30대)는 “야간 근무를 마치고 자고 있었는데 갑자기 큰 폭발음이 들려 깼다”면서 “깜짝 놀라 밖으로 나오니 옆 공장에서 붉은 불길이 치솟고 있었다. 불길 속에서 계속해서 뭔가 터지는 듯한 소리가 반복적으로 났다”고 했다.

다른 이주 노동자 B씨도 “회사 관계자들이 긴급상황이니 대피하라고 했다”면서 “지시를 받고 인근 공터로 이동해 한참동안 상황을 지켜봤다”고 했다.

아리셀 공장 3동 2층 리튬 전지 검수장에서 최초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화재는 이날 오전 10시30분쯤부터 시작됐다.

공장 자체는 2300여㎡ 규모로 크지 않았지만, 내부에 유해화학물질인 리튬 전지가 보관돼 있는 탓에 진화 작업이 원활하게 진행되지 못했다. 불은 초진이 내려진 오후 3시10분전까지 4시간40여분 동안 잠시 사그라들었다가 커지길 반복했다.

불은 내부에 보관돼 있던 리튬 전지 3만5000여개가 모두 타면서 자연적으로 꺼졌다. 리튬 전지는 한 번 불이 붙으면 쉽게 꺼지지 않을 뿐더러 계속 불이 되살아나기 때문에 화재 발생 시 진화가 쉽지 않다.

24일 경기 화성시에 위치한 일차전지 제조 공장 아리셀에서 화재가 발생, 소방대원들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2024.06.24 조태형 기자

24일 경기 화성시에 위치한 일차전지 제조 공장 아리셀에서 화재가 발생, 소방대원들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2024.06.24 조태형 기자

화재가 진행되는 동안 소방은 인근에 살수차를 배치해 물을 뿌리며 불이 주변 다른 공장으로 퍼지는 것을 방지하는 선에서 작전을 수행했다.

큰 불길이 잡힌 오후 3시 이후부터는 소방 당국의 수색이 본격화됐다. 이번 사고로 숨진 노동자들의 시신은 파란색 모포에 덮힌 채 들것에 실려 나왔다.

공장에서 불이 났다는 소식을 듣고 온 유족들은 통제선 밖에서 발만 동동 굴렀다. 한 유족은 망연자실한 듯 울타리를 부여잡고 주저 앉았다.

남편이 공장 생산 관리직에 근무하고 있다는 C씨는 “뉴스를 보고 있는데 남편이 일하는 공장에서 불이 났다는 속보가 떠 택시를 타고 바로 왔다”면서 “여기 오기까지 회사의 연락도 없었고 직접 전화해도 받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이게 무슨 상황인지 모르겠고 주변 가족들에게도 어떻게 알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