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SM엔터 시세조종’ 김범수 20시간30분 밤샘 조사

김송이 기자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지난해 11월 23일 서울 영등포구 금융감독원에 SM엔터테인먼트 인수 관련 주가 시세조종 의혹 조사에 출석하고 있다. 한수빈 기자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지난해 11월 23일 서울 영등포구 금융감독원에 SM엔터테인먼트 인수 관련 주가 시세조종 의혹 조사에 출석하고 있다. 한수빈 기자

카카오의 ‘SM엔터테인먼트 시세조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창업주인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을 소환해 밤샘 조사를 벌였다.

10일 검찰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10분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부장검사 장대규)에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출석한 김 위원장은 조사와 조서 열람을 마친 뒤 20시간30분 만에 귀가했다.

검찰이 김 위원장을 소환한 것은 지난해 11월 금융감독원 특별사법경찰(특사경)이 김 위원장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후 약 8개월 만이다. 김 위원장은 전날 이른 오전 검찰에 비공개 출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권보호수사규칙에 따르면 오후 9시부터 오전 6시 사이 심야 조사를 하려면 피의자 동의가 필요하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2월 SM엔터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경쟁사인 하이브의 공개 매수를 방해하기 위해 SM엔터 주가를 하이브의 공개매수가인 12만원보다 높게 설정·고정할 목적으로 시세조종을 벌인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김 위원장의 지시 또는 승인이 있었는지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카카오가 약 2400억원을 동원해 SM엔터 주식을 장내 매집하며 총 533회에 걸쳐 고가에 매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카카오는 이 과정에서 금융당국에 주식 대량 보유 보고를 하지 않은 혐의도 받는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