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강기 침수·산사태 등으로 충남서 3명 숨져…5시간 만에 800건 넘는 피해 신고

강정의 기자

소방당국 구조 나섰지만 승강기서 시신 수습

대전서는 주민 고립·교량 침하

백성현 충남 논산시장이 지난 8일 폭우로 인해 피해가 발생한 지역을 찾아 안전관리 등을 살피고 있다. 충남 논산시 제공

백성현 충남 논산시장이 지난 8일 폭우로 인해 피해가 발생한 지역을 찾아 안전관리 등을 살피고 있다. 충남 논산시 제공

10일 새벽 많은 비가 내린 충남에서 오피스텔 승강기가 침수되고 70대 노인이 산사태 잔해물에 휩쓸리는 등의 사고가 발생해 3명이 숨졌다. 이날 충남에서는 5시간 만에 800건이 넘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대전에서는 집중호우로 교량이 침하되고, 일부 주민들이 침수로 고립됐다.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쯤 논산 내동의 한 오피스텔 지하 2층에서 ‘승강기가 멈췄다. 살려달라’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소방당국은 지하 1층까지 물에 잠긴 건물에서 배수 작업을 벌이면서 구조에 나섰으나 승강기 안에서 시신 1구를 수습했다.

이어 오전 3시57분쯤 서천군 비인면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주택이 붕괴돼 잔해물과 함께 휩쓸리다 구조된 A씨(72)가 심정지 상태에서 병원에 이송되던 중에 사망했다.

오전 10시48분쯤에는 금산군 진산면 지방리 한 주택에 사람이 매몰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당국이 구조작업에 나섰지만, 주택 안에 있던 B씨(60대)가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날 0시부터 오전 5시까지 충남 일부 지역에는 2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으며, 이 시간 동안 835건의 비 피해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강한 비가 집중된 탓에 서천군 서천읍 일대는 광범위하게 침수됐고, 논산과 부여 등지에서도 아파트 지하 주차장 등의 침수 신고가 잇따랐다.

하천 제방이 유실되고 문화재가 파손되는 등 공공시설 피해가 25건, 주택이 반파되고 옹벽이 붕괴되는 등 사유시설 피해 신고 24건이 접수됐다.

현재까지 침수된 농경지는 30.72㏊ 규모다.

이번 호우로 102세대 167명의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기도 했다.

충남에서는 지난 7일부터 이날 오전 3시까지 서천에 372.5㎜의 비가 내렸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논산 327.7㎜, 홍성 323.5㎜, 부여 322㎜, 보령 318.2㎜ 등의 강수량이 기록됐다.

이날 대전에서도 오전 9시까지 모두 108건의 비 피해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오전 5시3분쯤 서구 용촌동의 한 마을에서는 ‘마을이 침수돼 사람이 나오지 못하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으며, 27가구 주민 30여명이 고립된 가운데 일부 주민은 지붕 위에서 구조를 기다리기도 했다. 앞서 오전 4시쯤에는 서구 원정동에서 산사태로 주택에 고립됐던 주민 1명이 구조됐다.

이날 새벽 집중호우로 대전에서는 상당수 교량의 통행이 통제됐다 해제됐으나, 중구 유천동 유등교는 교량 침하로 차량 통행이 계속 통제되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유등교는 현재 교량 침하가 의심돼 구조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