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한인 살인사건’ 공범 1명, 오늘 국내 강제송환…남은 공범은 도피 중

전현진 기자
지난 5월 태국 파타야에서 발생한 한국인 살인사건의 공범 3명 중 캄보디아에 붙잡혀 있던 피의자 A씨가 10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내로 강제 송환되고 있다. 경찰청 제공 사진 크게보기

지난 5월 태국 파타야에서 발생한 한국인 살인사건의 공범 3명 중 캄보디아에 붙잡혀 있던 피의자 A씨가 10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내로 강제 송환되고 있다. 경찰청 제공

지난 5월 태국 파타야에서 한국인을 살해한 범인 3명 중 캄보디아에 붙잡혀 있던 1명이 10일 국내로 송환됐다.

경찰청은 살인사건 피의자 A씨(27)를 이날 오전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강제 송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3일 파타야에서 한국인 공범 2명과 함께 30대 피해자를 납치·살해한 뒤 드럼통에 넣어 강에 빠트리는 방식으로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범행 직후인 5월 9일 캄보디아로 도주했다가 캄보디아 경찰주재관과 현지 경찰의 공조를 통해 닷새만인 14일 수도 프놈펜에서 검거됐다.

경찰은 A씨의 신속한 한국 송환을 위해 그간 태국 및 캄보디아 당국과 협의해왔다. 특히 A씨가 캄보디아에서 검거됐지만 태국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의 피의자인 만큼 태국 경찰청의 이해를 구하는 것이 중요했다.

경찰청은 사건 직후부터 태국 경찰 당국과 수사 정보를 교환한 데 이어 지난달 중순에는 수사 관서인 경남경찰청 수사팀을 현지로 보내 합동 수사회의를 열었다. 이 과정에서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한 한국 경찰의 수사 의지를 태국 측에 적극적으로 피력했다.

또 이번 사건 해결을 위한 태국 당국의 협력과 이해를 촉구하는 내용의 경찰청장 명의 친서를 태국 경찰청 지휘부에 발송하기도 했다. 지난달 19일 치안교류 협력을 목적으로 캄보디아 내무부 차관이 방한했을 당시 A씨 검거에 협조해준 캄보디아 경찰에 감사를 표하는 한편 현지 법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신속하고 확실한 송환 협조를 요청했다.

캄보디아는 강제추방 형식으로 A씨를 한국 측에 인도했다. A씨는 한국 국적기에 탑승한 뒤 기내에서 경남청 형사기동대에 체포됐다. 앞서 경찰은 범행 직후 국내 입국했던 B씨(26)를 5월 전북 정읍에서 체포했다. B씨는 수사를 거쳐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경찰은 아직 도피 중인 공범 C씨(39)에 대해서도 도피 예상 국가 경찰 당국과 국제공조를 통해 조기에 검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