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질방 상습 절도 30대…목욕 바구니서 옷장 열쇠 ‘슬쩍’

권기정 기자
찜질방 상습 절도 30대…목욕 바구니서 옷장 열쇠 ‘슬쩍’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10일 상습절도 혐의로 A씨(30대)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 3~5월 부산 해운대 일대 찜질방을 돌며 손님들의 목욕 바구니에서 옷장 열쇠를 빼낸 뒤 옷장을 열고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운전면허증을 비롯해 현금과 명품가방 등 1000만원 상당을 훔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부산 연제구 연산동의 찜질방에서 A씨를 찾아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