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중 급류에 실종된 ‘쿠팡 카플렉서’···2일 만에 숨진 채 발견

김현수 기자    김지환 기자
경북소방본부 소속 대원들이 지난 10일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경북소방본부 제공

경북소방본부 소속 대원들이 지난 10일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경북소방본부 제공

경북 경산에서 불어난 물에 휩쓸려 실종된 40대 여성 택배기사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북소방본부는 수색 3일째인 11일 오후 5시6분쯤 실종 지점으로부터 2.7㎞ 떨어진 저수지에서 실종자 A씨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시신은 1시간여 뒤인 오후 6시4분쯤 수습됐다.

A씨는 지난 9일 오전 5시12분쯤 진량읍 부기천 인근에서 실종됐다. 경찰이 차량에 찍힌 블랙박스 영상 등을 확인한 결과 운전 중이었던 실종자는 자동차가 물에 잠기자 차량 밖으로 나와 있다가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파악됐다.

전국택배노조에 따르면 A씨는 쿠팡과 하루치 배송 위탁계약을 맺고 자차로 일하는 ‘쿠팡 카플렉서’였다.

A씨의 동료는 9일 오전 8시28분쯤 “비가 너무 많이 와서 배달을 못 하겠다는 연락을 끝으로 A씨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소방 관계자는 “드론을 통해 실종지점에서 하류 쪽으로 내려가며 수색하다 시신을 발견했다”며 “유족 확인 절차를 거쳐 인근 병원에 안치했다”고 말했다.

노동계는 A씨와 같은 특수고용직 노동자에게도 작업중지권이 보장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산업안전보건법에는 노동자 작업중지권이 명시돼 있지만 특수고용직 노동자는 근로기준법상 노동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작업중지권을 보장받지 못한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