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에 ‘사업종료 및 정리해고’ 종이로 붙여···” 푸르밀 ‘개별통보’ 없이 폐업 공고

유선희 기자
지난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푸르밀 본사의 모습. 연합뉴스

지난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푸르밀 본사의 모습. 연합뉴스

“개별통보했다는 것은 거짓이다. 게시판에 ‘사업종료 및 정리해고 한다’는 종이를 붙여놨다”

유제품 기업 푸르밀은 지난 17일 “다음 달 30일 사업 종료 및 전 직원 해고”를 발표했다. 매출 감소와 적자 누적으로 더 사업을 계속할 수 없다는 이유였다.

졸지에 직장을 잃게 된 푸르밀 직원들은 이런 사실을 ‘게시판에 붙은 종이’로 통보받았다. 김성곤 푸르밀 노조위원장은 19일 기자와 통화에서 “게시판에 붙여 놓고 나가라고 한다”고 말했다. 개별통보 없이 회사 게시판에 ‘사업종료 및 정리해고한다’는 종이로 이 사실을 알렸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사측은 대화요구에도 응하지 않고 있다. 한겨울에 다 길거리에 나가게 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매각설 이야기가 나오면서 지난 5일 대표이사를 찾아가 ‘회사가 어려워도 고통을 감내할 테니 일할 기회만 달라’고 빌었다. 그런데 ‘더는 얼굴 볼 일이 없다. 두 달 남았다’는 말을 들었다”며 “무슨 말인지 정확히 이해하지 못했는데 이런 통보가 일방적으로 나왔다. 적어도 통보 전에 노동자들에게 설명을 하고 노사 간 함께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는 게 정상적인 절차 아니냐”고 했다.

푸르밀은 2020년 영업손실 113억원, 지난해 124억원을 기록했다. LG생활건강에 매각을 타진했으나 무산됐다.

푸르밀은 ‘비피더스’, ‘검은콩이 들어 있는 우유’, ‘바나나킥 우유’ 등 익숙한 제품을 선보이는 유가공 전문 기업이다.

1978년 롯데그룹 산하 롯데유업으로 출발해 2007년 4월 그룹에서 분사했고 2009년 사명을 푸르밀로 바꿨다.

분사 당시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동생인 신준호 회장이 지분을 100% 인수했다. 지난해부터는 신 회장의 차남인 신동환 대표가 단독으로 회사를 이끌어 왔다.

김 위원장은 “2007년 롯데그룹과 분사한 이후 회사가 어떤 시도나 변화도 하지 않았다. 무차별적인 해고통보”라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