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폭주 연말, 서울 도심 곳곳 ‘이동노동자 쉼터’에서 휴식

김보미 기자
서울시가 이동노동자들이 자주 찾는 지역에 다음 배달을 기다리며 쉴 수 있는 쉼터를 연말까지 운영한다.

서울시가 이동노동자들이 자주 찾는 지역에 다음 배달을 기다리며 쉴 수 있는 쉼터를 연말까지 운영한다.

연말을 맞아 각종 배달 주문이 늘어나는 때 마땅히 쉴 곳이 없는 라이더와 퀵서비스 기사 등을 위한 간이 쉼터가 마련된다.

서울시가 이동노동가 주로 활동하는 지역에 캠핑카를 개조한 쉼터를 연말까지 순회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서울고속버스터미널과 왕십리역 인근, 종로 마로니에 공원 등 배달 수요가 많은 지역에 찾아가 음료, 다과를 먹으며 30분 안팎의 호출 대기 시간을 보낼 수 있는 휴게 공간을 만드는 것이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로 한 지역에 3~5일씩 캠핑카가 머문다.

배달 라이더 중에는 업무가 끝나 잠시 다른 배달을 기다리며 이면도로에 오토바이를 세우고 인도 한편에 앉아 쉬는 경우가 많다. 다음 주문이 언제 들어올지 몰라 카페나 식당에 들어가는 것도 여의치 않기 때문이다. 편의점 야외 테이블에 앉아 기다리기도 하지만 물건을 사지 않고 장시간 대기할 수도 없어 음료수나 주전부리를 사다 보면 부담도 크다.

서울시가 이동노동가 주로 활동하는 지역에 캠핑카를 개조한 ‘찾아가는 쉼터’를 연말까지 순회 운영한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이동노동가 주로 활동하는 지역에 캠핑카를 개조한 ‘찾아가는 쉼터’를 연말까지 순회 운영한다. 서울시 제공

이에 서울시의 캠핑카 쉼터에는 오토바이, 전기자전거 등 이륜차로 배달하는 이동노동자들의 접근이 편하도록 휴식 공간에는 주차공간도 확보했다. 배달라이더단체가 제안한 장소에서 연말까지 쉼터를 운행한 뒤 향후 배달 플랫폼 업체의 협조를 얻어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노동자 밀집 장소를 선정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서초·합정·북창·녹번·상암 등 5곳에 ‘휴(休)이동노동자쉼터’도 운영 중이다. 건물 내부에 조성된 휴게 공간으로 컴퓨터와 안마 의자, 혈압 측정기, 휴대전화 충전기 등을 비치돼 월평균 3800여명의 노동자가 이용하고 있다.

한영희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콜대기 시간에 휴식하는 이동노동자들의 요구를 반영해 찾아가는 쉼터를 운영하게 됐다”며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여 노동자들의 건강권과 휴식권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리투아니아에 만개한 벚꽃 라마단의 끝, 이드 알 피트르 축제 카자흐스탄 홍수에 대비하는 군인들 국빈만찬 참석한 미일 정상
LIV 골프대회장 방문한 트럼프 시진핑을 향한 필리핀인들의 분노
홍수로 침수된 오르스크 가옥들 여자축구, 필리핀 2-1 제압
김혜성, 짜릿한 끝내기 홈런! 중국 견제하는 미·일·호·필 합동해양훈련 북미 대륙 7년 만에 개기일식 개기일식 우주쇼에 환호와 탄성!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