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노동시간, 중남미 제외한 OECD 국가 중 가장 길어

김지환 기자

“OECD 평균 되려면 주 3.8시간 줄여야”

한국보다 긴 칠레, ‘주 40시간’ 법안 통과

지난달 21일(현지시간) 칠레 상원에서 주당 노동시간을 45시간에서 40시간으로 단계적으로 줄이는 방안을 담은 법안이 가결됐다. 카밀라 바예호 정부 대변인(왼쪽부터), 히아네트 하라 노동부 장관, 안토니아 오렐라나 성평등부 장관이 손가락으로 숫자 ‘4’를 들어보이고 있다. EPA 연합뉴스

지난달 21일(현지시간) 칠레 상원에서 주당 노동시간을 45시간에서 40시간으로 단계적으로 줄이는 방안을 담은 법안이 가결됐다. 카밀라 바예호 정부 대변인(왼쪽부터), 히아네트 하라 노동부 장관, 안토니아 오렐라나 성평등부 장관이 손가락으로 숫자 ‘4’를 들어보이고 있다. EPA 연합뉴스

한국의 노동시간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중남미 국가를 제외하면 가장 긴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예산정책처가 23일 공개한 경제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기준 한국의 연간 노동시간은 1915시간으로 OECD 36개국 중 4번째로 길었다.

한국보다 노동시간이 긴 국가는 멕시코(2128시간), 코스타리카(2073시간), 칠레(1916시간) 등 3개국이다. OECD 회원국 평균은 1716시간이다. 한국과 OECD 평균 노동시간 격차는 2008년 440시간에서 2021년 199시간으로 줄었다.

예산정책처는 “2021년 기준 한국의 연간 노동시간이 OECD 평균 수준으로 줄어들기 위해선 주 평균 노동시간을 3.8시간 정도 줄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국보다 노동시간이 긴 칠레에서는 지난달 21일 주간 노동시간을 45시간에서 40시간으로 단축하는 법안이 국회에서 가결됐다. 칠레 정부는 제도 안착을 위해 2024년 주 44시간, 2026년 주 42시간, 2028년 주 40시간 등 차례대로 노동시간을 줄여가기로 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