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공익위원, ‘최저임금 중재안’ 제시…1만~1만290원

김지환 기자
지난 1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최저임금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10차 전원회의 모습. 연합뉴스

지난 1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최저임금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10차 전원회의 모습. 연합뉴스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들이 12일 11차 전원회의에서 1만(1.4% 인상)~1만290원(4.4% 인상)을 심의촉진 구간으로 제시했다.

공익위원들은 노사에 이 구간 내에서 5차 수정안을 제시해달라고 요구했다. 내년 최저임금은 이 구간 내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노사는 전날 10차 전원회의에서 내년 적용 최저임금 4차 수정안으로 각각 1만840원(9.9% 인상), 9940원(0.8% 인상)을 제시했다.


Today`s HOT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