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결혼식’ 언론 오발탄

‘최소한의 사실 확인도 안했고, 오보로 밝혀진 이후에도 포털 등 남 탓만 했다.’

‘지하철 결혼식’ 언론 오발탄

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이하 민언련)은 최근 성명서 ‘최소한의 사실 확인도 안 하고 보도하나’에서 이른바 ‘지하철 결혼식’을 둘러싼 언론 보도가 최소한 두 번은 잘못됐다고 밝혔다.

우선 신문과 방송이 최소한의 사실 확인조차 거치지 않았다. 그 매체들은 그간 “검증과정이 거의 없는 인터넷정보”에 대해 선정주의·속보경쟁으로 사실 확인에 소홀하다고 비판해왔다. 둘째, 그 미담이 연극이라는 사실이 드러난 이후에도 반성·사과는커녕 연극을 준비한 학생과 인터넷을 탓했다.

민언련은 “‘지하철미담’이 사회적 관심거리로 대두된 과정에 언론이 결정적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신문·방송이 14~15일자 보도에서 ▲‘미담’ ‘감동사연’으로 소개했고 ▲‘가난한 연인’ ‘눈물의 결혼’ 등을 제목으로 뽑았으며 ▲시민들의 눈물샘을 자극해 ‘모금’ 운운의 방향으로 사태를 이끌어갔다는 것이다.

또 일부 네티즌들이 진위에 대해 문제제기를 했으나 언론은 이를 비중있게 반영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이어 미담이 연극이라고 알려진 뒤 17일자에서도 언론들은 반성보다 포털과 학생들을 비판하는 데 그쳤다. 민언련은 “언론의 가장 중요한 기능은 ‘사실보도’이며 비판도 사실에 기초할 때 가치가 있다”고 충고했다.

인터넷 가짜뉴스 방지법으로는 한국언론재단이 3월부터 실시 예정인 온라인 뉴스저작권 보증제 등이 있다.

문화관광부가 표준화한 콘텐츠 식별체계 COI(Content Object Indentifier)를 통해 ‘아쿠아 아카이브’(온라인뉴스 통합DB) 내 콘텐츠에 관리번호와 바코드 등을 통합 발급, 뉴스 훼손을 막는 것이다.

〈김중식기자 uyou@kyunghyang.com〉

-‘지하철 결혼식’동영상 파문 확산 경로-

<‘지하철 결혼식’ 동영상 파문 확산 경로>▲최초 촬영자-네이버 블로거 ‘루나틱감’은 10일 오후 3시30분쯤 서울지하철 5호선 화곡역 부근에서 목격한 ‘지하철 결혼식’ 장면을 휴대폰으로 촬영, 14일 자신의 블로그에 올림. 이후 인터넷을 통해 확산.

▲최초 보도-연합뉴스가 14일 오후 3시59분에 기사와 함께 동영상 보도.

▲확대보도-국민일보 쿠키뉴스가 14일 오후 한 네티즌의 e메일 제보를 받은 뒤 속보들을 내보냄.

▲확대재생산-네이버·다음 등 포털이 연합뉴스·쿠키뉴스 보도를 전진배치. 대학생들의 졸업작이라는 소문이 제기됨. 오마이뉴스 등 인터넷 언론과 KBS가 14일 보도. 쿠키뉴스는 15일 오전 연출 가능성 보도. 여러 신문들이 15~16일 ‘미담’이라는 식으로 보도.

▲사실 확인 보도-국민일보 쿠키뉴스는 15일 오후 11시30분 연극학과 학생들의 상황극이라는 네티즌 제보를 접수, 16일 오전 2시 연출자와의 인터뷰 보도. 신문·방송이 17일자에 학생과 포털을 비난하는 기사 게재.

〈자료/민언련〉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