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빌미로 비판 언론 입막음…국민의 심판 받게 될 것”

김세훈 기자

언론단체들, 여당 ‘기자 6명 무더기 고소’에 반발

“해당 언론사, 비판적 고찰하고 국민에 설명” 언급하면서도
지난 정권서 ‘언론 비판보도’ 강조한 여당의 태도 돌변 비판

<b>가슴에 붙인 “이동관 OUT”</b>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7일 열린 ‘김만배 인터뷰 보도 사태’ 관련 언론현업단체 긴급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 조합원의 가슴에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배지가 달려 있다. 김창길 기자

가슴에 붙인 “이동관 OUT”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7일 열린 ‘김만배 인터뷰 보도 사태’ 관련 언론현업단체 긴급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 조합원의 가슴에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배지가 달려 있다. 김창길 기자

국민의힘이 김만배-신학림 인터뷰 관련 내용을 보도한 기자들을 무더기로 고소한 것을 두고 언론단체들이 7일 “인터뷰를 빌미로 언론탄압을 정당화하려는 대통령과 여당의 정치적 음모는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반발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한국기자협회·방송기자연합회 등 언론단체는 이날 서울 중구 전국언론노조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힘은 이날 김만배-신학림 인터뷰 보도와 관련해 뉴스타파·MBC·전 JTBC 기자 등 6명을 서울경찰청에 고발했다.

윤창현 전국언론노조 위원장은 “인터뷰를 둘러싼 일련의 논란에 관련 언론사들이 보도 문제점을 비판적으로 고찰해나가고 국민에게 설명해야 한다”면서도 “ ‘전대미문’ ‘국기문란’ 등 자극적 단어를 총동원해 비판 언론을 입막음하려는 대통령실과 여당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윤 위원장은 “최근 공영방송 이사의 무더기 해임과 각 언론사 팩트체킹 시스템 점검 예고는 전두환 정권의 보도지침 사건 이후 가장 높은 언론통제 행위”라며 “언론자유를 보장하는 헌정질서에 반하는 조치”라고 했다.

이들은 국민의힘이 과거와 다른 잣대를 언론에 들이대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위원장은 “2년 전 언론중재법을 개정하려 했을 때 가장 앞장서 언론의 비판보도 기능을 위축시킬 수 있다고 농성했던 이가 지금 김기현 당대표”라며 “김 대표가 김만배 인터뷰 보도를 두고 ‘사형에 처할 국가반역죄’를 운운한 것은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을 앞세워 언론통제 방송장악 기조를 관철해보겠다는 정치적 음모”라고 했다.

양만희 방송기자연합회 회장은 “과거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징벌적 손해배상제를 도입하려고 하자 ‘권력자를 제대로 비판할 수 없다’며 반대했다. 그런데 자신들이 정권을 잡자 정확히 그 반대로 행동하고 있다”며 “정치적 이득을 목표로 한 폭압적 대응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했다. 이호찬 MBC언론노조 본부장은 “국민 알권리 차원에서 필요한 보도에 지금처럼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면 당시 대장동 관련 보도는 다 검증 부족”이라며 “보도 가치는 각 언론사가 판단해야 할 몫이고, 만약 당시 인터뷰 내용을 보도하지 않았다면 또 다른 논란이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강성원 KBS언론노조 본부장은 “언론이 스스로 (팩트 검증에 대한) 자정능력을 갖추고 언론자유가 확대되는 방향으로 가야 하는데 현 정부에서 이동관 방통위원장 임명 이후에는 되레 퇴행적으로 가고 있다”며 “제5공화국으로 역행하는 것 아닌가 우려가 든다”고 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